서울에 첫눈, 오전 9시 적설량 7cm `펑펑`…"낮에 녹을 듯"

24일 서울에 첫눈이 내림과 동시에 대설특보(주의보·경보)가 발령됐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들어 오전 9시 기준 서울의 적설량은 7.1㎝다. 서울에 눈이 내린 것은 올가을 들어 처음이다.

서울 첫눈은 지난해보다 7일, 평년보다 사흘 늦게 내렸다.

공식 기록이 아닌 레이저상 적설량은 오전 9시까지 경기 동두천 6.1㎝, 파주 5.7㎝, 강원 철원 4.9㎝이다.

폐쇄회로(CC)TV상 적설량은 경기 의정부 6.5㎝, 인천 강화 5.0㎝이다.

다만, 레이저와 CCTV상의 적설량은 실제와 차이가 있을 수 있다고 기상청은 전했다.

서울은 눈이 그치기 시작하면서 대설주의보는 해제됐다.

9시40분 현재 대설주의보 발효 지역은 충청북도(제천, 단양, 음성, 진천, 충주, 괴산), 강원도(강원북부산지, 강원중부산지, 양구평지, 평창평지, 홍천평지, 인제평지, 횡성, 춘천, 화천, 철원, 원주), 경기도(여주, 성남, 가평, 양평, 광주, 이천, 용인, 하남, 남양주, 포천) 등이다.

중부지방에 쌓인 눈은 낮에 기온이 오르면서 대부분 녹을 것으로 예상된다.

기상청은 "기온이 낮은 강원산지와 강원영서에는 25일(내일)까지도 내린 눈이 얼어 도로가 미끄러운 곳이 많겠으니, 교통안전에 각별히 유의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서울에 첫눈 (사진=연합뉴스)

김현경기자 khkkim@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