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라 대표 산업인 자동차와 조선업계가 받아든 올 3분기 성적표는 참담하기만합니다.

현대자동차가 발표한 3분기 영업이익은 2,889억 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무려 76%나 떨어졌습니다.

기아차는 1,173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지만 시장 기대치인 3천억 원에 한 참 못 미치는 결과였습니다.

이에 더해 쌍용차는 3분기 220억 원의 영업 손실을 냈고, 한국 지엠과 르노삼성도 실적 부진에 허덕이고 있는데요.

미국과 중국 등 주요 수출 시장에서의 판매 부진과 원화 강세 등 악재가 겹쳤다는 분석인데 극심한 내수 경기 침체까지 더해지면서 악화 일로를 걷고 있습니다.

장기침체에 빠진 조선산업은 존립 자체를 걱정해야할 지경입니다.

삼성중공업은 올해 3분기 영업 손실이 1,273억 원이라고 발표했습니다. 2분기 1,005억 원보다 적자 폭을 키웠고 4개 분기 연속 적자 늪에 빠졌습니다.

현대중공업은 3분기 289억 원의 영업 이익을 기록해 흑자 전환에 성공한 듯 보이지만 조선 업만 놓고 보면 전 분기 영업 손실 1,440억에서 이번 분기 3,046억 원으로 손실 폭을 키웠습니다.

실적 발표를 앞둔 대우조선해양은 유일하게 ‘흑자’가 예상되지만 그 폭은 전분기보다 줄어들 것으로 업계는 보고 있습니다.

그나마 그동안 우리경제와 수출의 버팀목인 반도체는 아직까지는 순항하고 있지만 역시 `경고등`이 들어왔습니다.

글로벌 반도체 시장을 이끌고 있는 우리나라의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는 모두 매출 증가세와 함께 자사 영업이익 역대 최고 기록을 갈아치웠습니다.

삼성전자는 3분기 영업이익 13조6천5백억 원을 기록하면서 전 분기에 세웠던 최고 기록, 11조 6천 백억 원보다 2조 원 넘게 더 벌어들였고.

SK하이닉스도 영업이익 6조4천7백억 원을 기록하면서 사상 최대 분기 경영 실적을 경신했습니다.

하지만 D램 고정가격이 2년 반 만에 최대치로 떨어지면서 업계는 이미 4분기 실적 전망에 빨간불을 예고했습니다.

반도체 산업에 대한 의존도를 고려할 때 주력산업 전체가 벼랑 끝으로 내몰리는게 아니냐는 우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습니다.

한국경제TV 송민화입니다.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