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양궁, 개인전 탈락 충격 딛고 단체전 결승 `쾌거`

여자 양궁 리커브 대표팀이 개인전 결승 탈락의 충격을 딛고 단체전 결승에 진출했다.

장혜진(31·LH), 강채영(22·경희대), 이은경(21·순천시청)으로 이뤄진 여자 리커브 대표팀은 25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열린 여자 리커브 단체 준결승에서 일본에 세트 승점 6-2로 승리했다.

첫 세트를 3점 차로 뒤져 세트 승점 2점을 먼저 내준 우리 대표팀은 이어진 2세트에서 곧바로 2-2로 따라붙었다.

3세트에선 강채영과 장혜진이 두 발 모두 10점에 꽂아넣으며 가볍게 승점 2점을 추가했다.

마지막 4세트에선 일본이 첫 발을 7점에 쏘며 스스로 무너져 우리에게 승리는 헌납했다.

단체전 예선 1위로 8강에 직행한 우리 대표팀은 16강에서 베트남을 꺾고 올라온 북한과의 8강 남북 대결에서도 세트 승점 6-0으로 가볍게 승리했다.

앞서 여자 개인전과 혼성에서 연이어 8강에 떨어지며 불안한 모습을 보였던 장혜진은 이날 자신감을 되찾은 듯 준준결승과 준결승에서 침착하게 10점 행진을 이어가며 맏언니 역할을 했다.

강채영도 개인전 준결승 탈락의 아픔을 극복하고 X10을 비롯한 10점을 줄줄이 꽂아 넣었다.

우리 여자 대표팀은 양궁이 1978 방콕 아시안게임에서 정식종목이 된 이후 리커브 단체전 10번 가운데 8번 우승했다.

최근엔 1998 방콕 대회 이후 5개 대회 연속 정상을 놓지 않았다.

여자 대표팀은 오는 27일 결승에서 대만을 상대로 대회 6연패에 도전한다.

이어진 남자 단체 준결승에선 오진혁(37·현대제철), 김우진(26·청주시청), 이우석(21·국군체육부대)이 숙적 중국을 만나 손에 땀을 쥐게 하는 접전 끝에 세트 승점 5-3으로 승리했다.

16강에서 사우디아라비아, 8강에서 인도를 차례로 격파하고 올라온 남자팀은 준결승에서 1세트 첫 발을 8점에 꽂으며 불안하게 출발했다.

그러나 1세트 승점 2점을 내준 뒤 2세트에서 곧바로 안정을 찾으며 2-2 균형을 만들었다.

3세트에서 비겨 승점 1점을 나눠 가진 후 마지막 4세트에서 첫 3발은 중국과 동점이었으나 이후 세 선수가 나머지 3발을 모두 한가운데 명중시키며 승리를 거머쥐었다.

아시안게임에서 남자 리커브 대표팀은 1982 뉴델리 대회부터 8회 연속 패권을 지켜오다 지난 2014 인천 대회에서 중국에 금메달을 내줬다.

남자 대표팀은 대만-몽골 준결승의 승자와 27일 결승에서 격돌한다.

김주리기자 yuffie5@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