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도진 기업은행장 "디지털 코어 뱅크로 전환"

김도진 기업은행장이 디지털 코어(CORE) 뱅크로의 전환을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김 행장은 오늘(1일) 서울 중구 을지로본점에서 열린 창립 57주년 기념식에서 "과거의 태도와 방식에 의존하는 `경로의존성`에서 벗어나 경계를 넘어서야 한다"며 이같이 강조했습니다.

김 행장은 "IBK 핵심역량을 디지털 속에서 재창조 할 것"이라며 "시스템 변화와 기술 도입을 넘어 전례 없는 변화와 깊이를 각오한 `완전한 변신`을 이룰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아울러 주40시간 근무제 정착, 글로벌 금융영토 확장, 혁신적이고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는 `동반자 금융` 실현 등도 임직원들에게 당부했습니다.

또 동북아와 유라시아 진출 등 해외진출을 강조하며 "한반도 평화시대를 맞아 새로운 남북경협시대를 선도해 나가자"고 덧붙였습니다.

김 행장은 M&A 없이 중소기업금융 전문은행으로 유일하게 글로벌 100대 은행에 진입(93위, Tier1 기준)한 것에 대해 직원들의 노력에 고마움을 전하기도 했습니다.

정원우기자 bkjung@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