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의약품, 베트남 의약품 공공입찰서 2등급 유지

우리나라 의약품이 베트남 공공입찰에서 2등급으로 인정받을 수 있게 됐습니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베트남 정부가 우리나라 의약품이 공공의료시설에 공급 입찰하는 경우 2등급을 유지하는 것으로 ‘베트남 공공의료시설의 의약품 공급 입찰’ 개정안을 지난달 31일 공고했다고 1일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국내 제약사 중 유럽 GMP 인증을 받았거나 미국 GMP 인증을 받은 경우에는 1등급에도 포함될 수 있다고 식약처는 설명했습니다.

이번 등급 유지는 올해 3월 한-베트남 정상회담에서 베트남 정부에 우리나라 의약품의 공공입찰 등급 유지를 요청한데 이어 지난 5월 류영진 처장이 직접 베트남을 방문해 등급 유지를 요청한데 따른 것입니다.

베트남 정부가 지난 2월 유럽 GMP 인증 등을 토대로 등급을 재조정하는 `베트남 공공의료시설의 의약품 공급 입찰` 개정안을 예고함에 따라 국내 제약사가 베트남으로 의약품 수출하는 데 어려움이 예상됐습니다.

하지만 베트남 정부가 의약품실사상호협력기구(PIC/S)와 국제의약품규제조화위원회(ICH)에 모두 가입한 국가를 2등급으로 인정하기로 결정한 개정안을 공고하면서 국내 제약사들의 베트남 수출에 다시 `청신호`가 켜졌습니다.

전민정기자 jmj@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