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D수첩` 조현오 전 청장 "故장자연 사건, 언론사서 거칠게 항의"

이른 바 고 장자연 사건의 진실을 둘러싸고 치열한 진실 공방전이 이어지고 있다. 특히 이번에는 2009년 고(故) 장자연 사건 수사 책임자였던 조현오 당시 경기지방경찰청장이 당시 심각한 압박을 느꼈었다고 주장해 파문이 일고 있다.

31일 방송된 MBC 시사교양 프로그램 ‘PD수첩’은 ‘故 장자연’ 2부를 통해 조현오 전 경찰청장의 인터뷰를 담았다.

조현오 전 청장은 경기지방경찰청장 재임 당시 장자연 사건 수사에 대해 “나로서는 부담을 안 느낄 수가 없다. 우선 제 개인적으로 굉장한 자괴감과 모욕감. 그런 것도 느꼈다”고 말했다.

이어 “일개 경기경찰청장이 일을 서투르게 잘못 처리해서 정권 차원에서 부담이 된다"면서 "조선일보에서 아주 거칠게 항의한 기억이 난다. `우리 조선일보는 정권을 창출시킬 수도 있고 퇴출시킬 수도 있다’고 정권 운운하면서 저한테 협박을 해대니까 저 때문에 정권이 왔다갔다 할 수 있는 그런 걸로까지 심각한 협박을 느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그는 당시 조선일보 사회부장을 거론하며 “정확하게 기억은 안 나지만 두세 차례 정도 되지 않았나, 두 번 이상 온 것 같다. 조선일보 사장 이름이 거론되지 않게 해달라, 왜 죄도 없는, 관련도 없는 사람이 자꾸 거론되느냐는 시각을 가지고 거칠게 항의했던 기억이 난다”고 말했다.

그러나 당시 조선일보 사회부장은 “(조현오)한 번도 만난 적이 없다”며 " ‘도대체 우리도 뭔 일인지 알아야 될 거 아니냐’라고 얘기한 게 압력이라면 압력이겠지. 우리는 억울함을 밝히기 위해 취재를 했던 것"이라고 확대 해석을 경계했다.

/ 사진 MBC

윤연호기자 enews@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