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21조 규모 英 원전 우선협상자 지위 상실

한국전력공사의 영국 무어사이드 원전 우선협상대상자 지위가 해지됐습니다.

영국 원전 수주가 완전히 무산된 것은 아니지만 사업 성공이 불투명해지면서 탈원전 정책에 따른 원전 수출도 차질이 불가피할 전망입니다.

31일 산업통상자원부는 "도시바 측이 한전의 영국 무어사이드 원전 지분인수 우선협상상자 지위를 해지하겠다고 지난 25일 통보했다"며 "도시바는 여전히 한전을 최우선으로 협상을 지속한다는 입장”이라고 밝혔습니다.

무어사이드 원전은 도시바가 지분 100%를 보유한 원전 개발사 뉴젠이 영국 북서부에 짓은 대형 원자력발전 프로젝트입니다.

UAE 바라카 원전의 사례처럼 원전을 건설해서 넘기면 종결되는 사업이 아니라, 한전이 자체 자금을 조달해 원전을 건설한 뒤 원전에서 생산한 전기를 영국 정부에 팔아 투자비를 회수하는 방식의 사업입니다.

이 때문에 우리 정부는 그동안 영국 정부에 리스크를 줄일 방안을 세워달라고 요구했지만, 만족할 만한 답을 듣지 못해 지금까지 협상이 지연돼 왔습니다.

지난해 12월 한전은 누젠 인수와 관련해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고, 예정대로라면 올해 상반기 계약이 체결될 것으로 예상했지만 이번에 우선협상대상자 지위를 상실하면서 사업 추진에 차질이 불가피해졌다는 관측입니다.

영국 원전 수주가 완전히 물건너 간 것은 아니지만 당초 계획이 틀어지면서 현 정부의 탈원전 정책과 원전 수출 구상도 수정 보완이 불가피하다는 지적입니다.

영국에 이어 현재 사우디 원전 협상도 난항을 겪고 있는 가운데 원전 업계에서는 “탈원전 정책에 따라 원전업계는 수출이 유일한 대안이었는 데 매번 계획과 구상이 틀어지고 있다"며 “정부가 원전산업을 위한 추가 정책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토로했습니다.

산업부 관계자는 이와 관련해 "한전과 도시바 간에 공동 연구를 진행해 수익성과 리스크 경감 방안이 확보되면, 정부와 긴밀한 협의를 거쳐 사업 참여를 위한 사내 심의와 정부의 예비타당성 조사를 진행할 방침"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김정필기자 jpkim@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