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에셋대우 "LG디스플레이, 패널값 안정화 국면"…목표가 2만7천원

미래에셋대우가 LG디스플레이에 대해 LCD 패널 가격이 안정화 국면에 접어들었다며 투자의견 매수, 목표가 2만7천원을 제시했습니다.

김철중 미래에셋대우 연구원은 "3분기까지 패널 값의 안정적인 흐름이 유지될 것"이라며 "하반기부터 중장기 전략이 필요하다"고 설명했습니다.

김 연구원은 이어 "최근 중국 업체의 공급량이 축소된 점도 당사 패널 가격 상승에 도움을 줬다"며 "대형 OLED의 경우 3분기 중 흑자전환할 전망"이라고 내다봤습니다.

그러면서 "4분기부터 TV업체들의 구매 강도가 더욱 가파를 것"이라며 "패널 가격 추이는 11월 정점에 달할 전망"이라고 덧붙였습니다.

김원규기자 wkkim@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