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나영 둘째 출산…"폭염이라 놀랐지"

방송인 김나영이 둘째 출산 소식을 알렸다.

김나영은 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두 번재 아기와 커플 팔찌. 이로써 나는 나의 엄마보다 더 엄마가 됐다”고 전했다.

이어 그는 “월동 잘하고 나오라고 태명을 월동이라고 지었는데 세상에 나와보니 ‘111년 기상 관측 사상 최악의 폭염’이라 깜짝 놀랐지? 잘해보자 최월동”이고 전했다.

해당글과 함께 김나영은 산모 팔찌를 찬 사진을 게재했다.

한편, 김나영은 지난 2015년 금융업계 10살 연상의 남편과 제주도에서 결혼했다. 지난 2016년 아들 최신우 군을 출산, 2년 만에 둘째를 득남했다.

김주리기자 yuffie5@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