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서경, tvN ‘하늘에서 내리는 1억 개의 별’ 캐스팅…카리스마 폭발 강력계 형사로 변신



배우 김서경이 오는 9월 tvN ‘하늘에서 내리는 1억 개의 별’에서 카리스마 강력계 형사로 변신해 시청자들을 찾아간다.

tvN 새 수목드라마 ‘하늘에서 내리는 1억 개의 별’은 사랑을 게임으로 생각하는 차가운 남자 김무영(서인국 분)과 따뜻한 품성을 가진 여자 유진강(정소민 분)의 운명적인 만남을 그려낸 드라마. 2002년 일본에서 방영된 동명 드라마의 리메이크 작품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다.

김서경이 연기하는 강력계 형사 ‘황건’은 박성웅이 맡은 ‘유진국’과 같은 경찰서 동료. 싱크로율 200%의 리얼 형사로 변신해 강렬한 카리스마는 물론, 때로는 깐족거리는 얄미운 매력까지 함께 선보일 예정이다.

김서경은 그동안 드라마 ‘투깝스’, ‘크리미널마인드’, ‘군주 ? 가면의 주인’, ‘빛나거나 미치거나’, 영화 ‘고산자, 대동여지도’, ‘봉이 김선달’, ‘깡철이’ 등 장르를 가리지 않는 다양한 작품에 출연하면서 탄탄한 연기 스펙트럼을 쌓아 가고 있는 배우.

이번 ‘하늘에서 내리는 1억 개의 별’에서도 감칠맛 나는 대화 소화력과 자신만의 독특한 색깔을 담은 연기로 또 한 번 안방극장 씬스틸러 등극을 노리고 있다.

그는 “너무나도 좋으신 배우분들, 감독님, 작가님을 비롯한 모든 스태프 분들과 함께 할 수 있어서 영광이다. 새로운 캐릭터 그리고 색다른 매력으로 시청자분들을 찾아가기 위해 열심히 노력하고 촬영하고 있으니 많은 기대와 관심 부탁드린다”며 소감을 전해 더욱 기대감을 상승시키고 있다.

배우 김서경의 새로운 연기 변신은 ‘아는 와이프’ 후속으로 오는 9월 첫 방송을 앞둔 tvN ‘하늘에서 내리는 1억 개의 별’에서 만나볼 수 있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