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포항 고속도로 화재 `23명 부상`…"아이 안고 도망치기도" 아찔 현장

울산 포항 고속도로의 터널에서 불이 났지만 다행히 큰 참사로 번지지는 않았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22일 낮 12시 27분께 울산시 울주군 범서읍 울산∼포항고속도로 범서 제2터널에서 화재가 발생해 23명이 다쳤다.

사고 당시 600m 길이 터널 안에는 차량 20대가량이 운행 중이던 것으로 추정되며, 운전자와 동승자 등 23명이 연기를 흡입했다. 이 중 3명이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모두 경상이라고 소방당국은 밝혔다.

불은 "화물차에 불이 나 있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당국에 의해 1시간여 만에 꺼졌다.

화재 차량은 사료를 싣고 울산에서 포항으로 달리던 8t 화물차로 터널 내 포항 방향 3분의 2지점에서 불이 난 것으로 경찰은 추정했다.

화재 차량 뒤쪽에 있던 운전자들은 당시 불꽃이 너무 강해 후진하면서 대피하다가, 터널 내 조명이 꺼지면서 차에서 내린 후 뛰어서 밖으로 빠져나갔다고 전했다.

트레일러 운전기사 이모(51)씨는 "연기가 `훅`하고 몰려왔다. 터널로 들어오는 차량들을 후진시키면서 대피했다"며 "도망치면서 옆을 보니 애를 안은 여성도 있었다"고 말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갑자기 타이어에 펑크가 나면서 화재가 났다"는 화재 차량 운전자 A씨(55)씨 말을 토대로 화재 원인을 조사 중이다.

소방당국은 터널 내 모든 차량을 이동 조치하고 연기를 빼내면서 혹시 있을지 모를 피해 상황을 확인하고 있다.

울산 포항 고속도로 화재 (사진=연합뉴스)

김현경기자 khkkim@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