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 온 마스’ 고아성, 일촉즉발 위기 포착



‘라이프 온 마스’ 정경호와 박성웅이 일촉즉발 위기에 처한 고아성을 구하기 위해 출동한다.

OCN 오리지널 ‘라이프 온 마스’ 측은 22일 상처투성이가 된 채로 괴한과 사투를 벌이는 윤나영(고아성 분)의 위급한 현장을 공개해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공개된 사진은 심상치 않은 분위기로 긴장감을 자아낸다. 어두운 밤 인적이 드문 골목에서 윤나영이 정체 모를 괴한에게 목이 졸린 채 괴로워하고 있다. 크레디트 카드 사기단 검거 당시 범죄자 일당에게 사이다 엎어치기를 작렬했던 윤나영이지만 머리에 부상까지 입고 미처 손 쓸 틈도 없이 붙잡힌 긴박한 상황이 위기감을 고조시킨다.

무전기를 들고 필사적으로 윤나영을 찾아 나선 한태주(정경호 분)와 강동철(박성웅 분)은 한층 더 예리한 눈빛으로 사소한 단서도 놓치지 않으려 애쓴다. 평소와 달리 능청이나 냉철함은 찾아볼 수 없는 한태주와 강동철의 절박하고 분노에 찬 표정은 윤나영의 상황이 얼마나 위급한지를 보여준다. 골목을 샅샅이 뒤지던 한태주와 강동철이 무언가를 발견한 듯 다급하게 뛰어가는 모습은 긴장감을 증폭한다.

‘라이프 온 마스’는 복고수사팀의 물오른 팀플레이로 멈출 수 없는 꿀잼 모드로 직진하고 있다. 무엇보다 한태주의 잃어버린 기억이 핵심 키로 떠오른 미스터리가 추리력을 풀가동시키며 몰입감을 높이고 있다. 그런 가운데 사사건건 부딪치면서도 점점 호흡을 맞춰가는 한태주와 강동철, 한태주를 만나며 ‘미쓰윤’이 아닌 ‘윤순경’으로 성장해나가는 윤나영 등 한태주와 복고수사팀의 각기 다른 케미가 어우러지며 풍성한 재미의 축을 담당하고 있다.

시대적 한계에 부딪쳐 수사는커녕 서 내 잡일만 도맡았던 윤나영은 독학으로 깨우친 프로파일링으로 범인 검거에 결정적 단서를 제공하는 두뇌파의 면모는 물론 몸싸움과 추격전까지 잘하는 만능 ‘윤왓슨’ 모드로 응원을 부르고 있다. 점차 복고 수사팀의 일원으로 호흡을 맞춰가던 윤나영의 위기는 그래서 더 긴장되고 절박하다. 수사가 거듭될수록 서로를 이해하며 팀워크를 다져가는 한태주와 강동철의 ‘으르렁’ 케미도 수위를 높이며 더 끈끈한 재미를 선사할 예정이다.

‘라이프 온 마스’ 제작진은 “예측을 넘어서는 전개가 매회 새로운 긴장감과 재미를 선사한다”며 “복고수사팀이 위기에 처한 윤나영을 구하기 위해 물오른 팀플레이의 진수를 보여준다. 쉽지 않은 상황 속에서도 뜨거운 열정으로 에이스 수사관으로 성장해나가는 윤나영의 활약도 기대해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유쾌하고 사람 냄새 나는 복고수사의 매력으로 차별화된 재미를 선보이고 있는 ‘라이프 온 마스’ 5회는 23일 밤 10시 20분 OCN에서 방송된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