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대표는 27일 "30년 이상 내려온 북핵 문제를 한바탕 쇼로 정리하려고 하는 것은 오로지 지방선거용"이라고 말했다.

홍 대표는 서울 노원병 보궐선거에 출마한 강연재 후보 선거사무소 개소식에 참석해 "어제 갑자기 문재인 대통령이 쇼를 시작했다. 혼란스럽겠지만 사안을 냉철하게 봐야 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홍 대표는 "지방선거가 끝난 뒤에 (남북정상회담이) 쇼로 밝혀진다고 해도 그때는 선거가 끝난 다음이다"라며 "그래서 잠시 후 기자간담회를 통해 국민에게 현재 상황을 어떻게 보는 게 옳은지 설명하려고 한다"고 소개했다.

이어 홍 대표는 "우리 당 사람들은 강남만 선호하고 강북 출마는 기피한다"며 "공천만 되면 당선되는 지역에서 아무런 노력 없이 3, 4선 하면서 국회의원직을 `알바`처럼 생각하는 사람이 상당수 있어 부끄럽다"고 지적했다.
홍준표 "문 대통령이 쇼를 시작했다"

(사진=연합뉴스)

이영호기자 hoya@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