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닥 분석보고서 5월중 첫선…"투자자에게 유용한 정보 기대"

한국거래소가 지원하는 코스닥 상장기업 기술분석보고서가 이달 내에 첫선을 보일 예정입니다.

한국거래소는 27일 한국IR협의회가 한국기업데이터와 NICE평가정보와 계약을 체결하고 코스닥 상장기업 기술분석보고서 발간사업을 시작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이번 보고서는 정부의 코스닥 활성화 정책에 따른 것으로, 코스닥 상장사에 대한 증권사 리포트가 부족한 현실을 감안해 만들어졌습니다.

실제 코스닥 상장기업 중 증권사 보고서 발간 실적이 아예 없거나 1회 미만인 기업은 855개로 총 상장기업(1269개)의 67.3% 수준입니다.

업종별로 보면 대형주 81%(81/100개), 중형주 58%(174/300개), 소형주 18%(159/869개)로 시가총액이 높을수록 보고서 발간 실적이 높았습니다.

대다수 증권사들은 규모가 작고 기관투자자의 투자가능성이 낮은 코스닥 상장기업 보고서 발간에 소극적이었다는 겁니다.

코스닥 상장기업 기술분석보고서는 앞으로 매주 10여건이 생산되며 한국IR협의회 홈페이지와 한국거래소 투자자 종합정보포털(SMILE) 및 상장공시시스템(KIND), 한국예탁결제원 증권정보포털(SEIBro)를 통해 지속적으로 제공될 예정입니다.

한국IR협의회은 이번 코스닥 보고서 발간 사업을 통해 그간 기업 정보가 부족해 투자에 어려움을 겪는 투자자들에게 유용한 정보가 제공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김원규기자 wkkim@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