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미엄 타이어 '엔페라 AU7', 독일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 수상
-컨셉트 타이어 'BREATHRE', 미국 '그린 굿 디자인 어워드' 수상


넥센타이어가 글로벌 디자인 어워드인 독일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와 미국 '그린 굿 디자인 어워드'에서 잇따른 수상을 했다고 21일 밝혔다.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는 독일 노르트하임 베스트팔렌 디자인센터가 1995년부터 주관하며 혁신, 심미성, 활용성 등을 심사하는 국제 디자인 공모전으로 미국의 'IDEA', 독일의 'iF 디자인 어워드'와 함께 3대 디자인 상으로 꼽힌다. 넥센타이어가 수상한 '엔페라 AU7'은 고급 세단을 위해 개발된 프리미엄 UHP 타이어로 브랜드를 상징하는 '7'의 형상적 특징을 디자인을 적용해 큰 호응을 얻었다.

넥센타이어, 글로벌 디자인 어워드에서 잇따른 수상


미국 '그린 굿 디자인 어워드'에서는 운송/수송 부문의 수상작으로 '브래셔(BREATHRE)'가 선정됐다. 대기오염 및 미세먼지 등의 환경 문제에 기여하고자 고안된 공기 정화 컨셉트 타이어로 타이어 내부에 공기 정화 필터를 내장해 오염된 공기와 미세먼지를 걸러 정화된 공기를 배출할 수 있는 게 특징이다. '그린 굿 디자인 어워드'는 미국 시카고 아테네움 건축 디자인 박물관과 유럽 건축·예술·디자인·도시연구센터가 함께 매년 우수한 친환경 디자인을 선정해 시상한다.

구기성 기자 kksstudio@autotimes.co.kr

▶ 마세라티, 소비자 분석 결과에 ‘흐뭇’ 왜?
▶ 롤스로이스 누적 판매 400대, 한국서 15년 걸려
▶ 테슬라, '더 강력한' 모델3 공개...BMW M3 정조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