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의 한 로펌이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 미국 마이크론테크놀로지 등 반도체 업체들을 대상으로 D램 가격 담합 의혹을 제기하며 소비자 집단소송을 추진 중으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업계에 따르면 미국의 로펌 `하겐스 버먼`은 27일 보도자료를 내고 "여러분이 사용하는 전자기기에 탑재된 메모리 반도체의 값이 불법적으로 부풀러졌을 가능성이 있다"며 집단소송 참가자를 모집한다고 밝혔습니다.현재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 마이크론의 D램 시장점유율은 90% 이상을 차지합니다.로펌은 이들 3개 업체가 공모, 제품공급을 제한해 지난해에만 D램 가격이 47%나 올라 소비자 부담을 키웠다고 주장했습니다.해당 로펌은 자신들이 2006년에도 D램 생산업체들을 대상으로 비슷한 소송을 제기해 3억달러의 합의금을 받아낸 바 있다고 덧붙였습니다.국내 반도체 업계에서는 지난해 D램과 낸드플래시 등 메모리반도체 가격의 급등 현상에 대해 공급 부족이 지속되는 데에 따른 결과라는 입장입니다.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는 현지 법인을 중심으로 상황 파악에 나선 것으로 전해졌습니다.정재홍기자 jhjeong@wowtv.co.kr한국경제TV 핫뉴스ㆍ티몬, 초소형 전기차 `다니고` 100대 선착순 판매 개시ㆍ강성훈 박소현, 카메라 꺼진 줄 모르고 포옹하다…`들통?`ㆍ개리 아내, `아무도 몰랐다`…10살 연하 리쌍컴퍼니 직원?ㆍ손예진 나이?…"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ㆍ낸시랭 “올해 한국 떠날 것, 다른 나라서 인생 2막”ⓒ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