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은 만료됐어"…베를루스코니, 투표소서 반라여성 항의 직면베를루스코니 거주지 투표소, 반라 여성 책상 위로 갑자기 뛰어올라베를루스코니 전 총리에 저항하는 한 시민의 모습이 핫이슈로 떠올랐다.이탈리아 총선을 통해 정치 전면 복귀를 노리는 실비오 베를루스코니(81) 전 총리가 투표장에서 가슴을 드러낸 페미니스트 활동가의 항의 시위에 직면한 것.베를루스코니는 이 때문에 외신 보도 직후, 주요 포털 실검에 등극했으며 이에 대한 누리꾼들의 갑론을박 역시 뜨겁다.ANSA통신 등 이탈리아 언론에 따르면 베를루스코니 전 총리는 지난 4일 자신의 거주지인 밀라노의 한 투표소를 방문, 투표를 하려는 순간 반라의 여성이 투표함 옆의 책상 위로 뛰어오르는 돌발 상황이 일어났다고 연합뉴스가 보도했다.검정색 바지를 입은 이 여성은 웃옷을 걸치지 않은 몸통 앞면에 검정색 펜으로 `베를루스코니, 당신은 (기한이)만료됐어`(Berlusconi, sei scaduto)라는 문구를 새긴 채 두 팔을 치켜들고 베를루스코니 전 총리에 대한 적대감을 표현했다. ANSA통신은 이 여성이 현장에서 "당신 시간은 이미 끝났어"라고 외치기도 했다고 전했다.베를루스코니에 저항한 이 여성은 국제 페미니스트 단체인 페멘 소속 활동가인 것으로 알려졌다.연합뉴스에 따르면 돌발 장면을 담으려는 현장의 카메라 기자들이 거칠게 서로 떠밀며 예기치 못한 혼란이 빚어지자 베를루스코니 경호원들의 안내를 받아 황급히 밖으로 빠져나간 것으로 전해졌다.베를루스코니가 이 여성을 직접 봤는지는 확인되지 않고 있다.베를루스코니 전 총리는 2013년 총선 때에도 투표소에서 자신들의 몸에 `그만, 베를루스코니`라는 글귀를 적은 반라의 여성 3명의 항의 시위에 맞닥뜨린 적이 있다. 당시 베를루스코니에 저항했던 이 여성들은 곧바로 경찰에 연행됐다.한편, 3차례 총리를 역임한 베를루스코니는 2013년 탈세 재판에서 유죄를 받아 상원의원직을 박탈당한 뒤 한동안 정계 뒷편으로 물러나 있었으나, 이번 총선에서 우파연합의 구심점 역할로 다시 정치 전면에 화려하게 복귀했다.베를루스코니가 이끄는 우파정당 전진이탈리아(FI)와 극우정당 동맹, 이탈리아형제들(FDI) 등이 손을 잡은 우파연합은 이탈리아에 광범위하게 퍼진 반난민 기류에 편승, 이번 총선에서 최다 의석을 차지할 것으로 전망된다.베를루스코니 이미지 = 연합뉴스기자 cbs@wowtv.co.kr한국경제TV 핫뉴스ㆍ티몬, 초소형 전기차 `다니고` 100대 선착순 판매 개시ㆍ강성훈 박소현, 카메라 꺼진 줄 모르고 포옹하다…`들통?`ㆍ개리 아내, `아무도 몰랐다`…10살 연하 리쌍컴퍼니 직원?ㆍ손예진 나이?…"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ㆍ낸시랭 “올해 한국 떠날 것, 다른 나라서 인생 2막”ⓒ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