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가 가상화폐와 관련해 합리적 규제와 과세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5일 국회에서 열린 4차 산업혁명 특별위원회에서 "가상화폐 문제와 관련해 어떻게 합리적으로 규제할지, 가상화폐의 본질이 무엇인지 등을 국무조정실 중심으로 논의 중이고 조만간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다.김 부총리는 "관계부처간 논의하고 있고, 부처간에 온도차가 있는 것도 사실"이라며 "빠른 속도로 협의 중이니 조금만 기다리면 정부의 통일된 안이 나올 것"이라고 밝혔다.그는 "과세 대상이 될 수 있다. 양도소득세나 기타소득으로 볼 것이냐 등 성격별 시나리오에 대한 대안 등을 보고 있다"며 "국조실에서 정리돼 나오는 발표와 궤를 같이해서 (발표)해야한다"고 말했다.한편, 박상기 법무부 장관이 언급한 가상화폐 거래소 폐지와 관련해 김 부총리는 "우리는 가상통화 취급소라고 표현한다. 취급소에 대한 이야기가 부처 협의간이 있었다"면서도 "법무부 장관의 최초 이야기 때 그 부분은 충분히 합의된 내용이 아닌, 법무부의 생각을 말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이영호기자 hoya@wowtv.co.kr한국경제TV 핫뉴스ㆍ티몬, 초소형 전기차 `다니고` 100대 선착순 판매 개시ㆍ강성훈 박소현, 카메라 꺼진 줄 모르고 포옹하다…`들통?`ㆍ개리 아내, `아무도 몰랐다`…10살 연하 리쌍컴퍼니 직원?ㆍ손예진 나이?…"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ㆍ낸시랭 “올해 한국 떠날 것, 다른 나라서 인생 2막”ⓒ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