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음이 동하면 그냥 가는 거다. 박권(본명, 박재권)은 늘 그렇게 달려왔다.

제공 | 유튜브
무한대의 채널, OOO 박곰TV | 늘 새로운 `보물섬`

피하지도 않는다. 현실을 똑바로 마주하고 있다. 넓은 의미에서 크리에이터란 끊임없이 미지의 일들을 행할 줄 아는 사람이고, 박권은 그런 의미에서 훌륭한 크리에이터다. 박권은 방송인이다. MCN 크리에이터고, 뮤지션인 콘텐츠 기획자다. 한마디로 박권은 실행하는 사람이다. 이번에 새롭게 도전한 음악 작업은 그 연장선에 있다. 멤버 교체의 위기도 있었다. 박권은 빠르게 행동했다. 유연하게 방송인 김아영과 기존의 잠바 역을 대신해줄 새로운 잠바(본명, 백종민)를 찾아냈고 의연하게 새 출발을 했다. 전 멤버들과의 사이? 틀어짐은 없었다. 여전히 잘 지내고 있다. 박권은 그런 사람이다. 별명이 `박곰`인 것도 워낙 사람이 좋아서, 긍정적으로 무한대의 시도를 하는 성격 덕분이다. 우리가 박권을 좋아하는 이유다. 티비텐플러스에 그의 VOD 채널 <사이카, 박곰TV>가 올라오고 있다만, 진짜 그를 정의할 수 있는 채널명은 사실 없다. 그가 쌓아놓은, 그리고 쌓을 수 있는 콘텐츠는 무한대이기 때문인 그를 위한 채널명을 하나 지었다. 무한대의 채널 <OOO, 박곰TV>.

-변용수CP(이하, SALT PEPPER PD): 안녕하세요. 올해 가수로 데뷔했죠. 보물섬 멤버 박권 씨·김아영 씨, 두 분 모셨습니다. 티비텐플러스 시청자들에게 인사 부탁드려요.

-박재권(이하, 박권): 안녕하세요. 반갑습니다. 방송인으로 아실 테지만. 가수 보물섬의 리더이자 래퍼로 인사드립니다. 박권입니다.

-김아영(이하, 아영): 안녕하세요. 보물섬의 귀염둥이 새 멤버 김아영입니다. 반갑습니다.

 

 

# SCENE 1. 자신만의 브랜드를 만든 크리에이터들

Q. SALT PEPPER PD: 실제로 유튜브에서 굉장히 유명해요. 두 분의 인기 콘텐츠 좀 소개해주세요.

A. 박권: 제 소개 가나요. 네, 크리에이터로`도` 활동하고 있습니다. <사이카, 박곰TV>, 티비텐플러스에서 VOD로도 보실 수 있죠! 유튜브에서는 <사이카>라는 제목으로 방송 중인데, 자동차 안에서 사이다 발언(통쾌한 발언)을 하는 구성이에요. 독설 위주의 방송입니다. 하하. 개그맨 황봉(본명, 황원식) 형님과 진행하고 있어요. 아무래도 유튜브 간판 프로그램은 <핸들 It By 꺽어>죠. 간판을 보고 맛집에 들어갈 때 "친구야, 핸들 좀 꺾어봐!"라고 하듯이. 자연스럽게 생각해낸 콘텐츠에요.

Q. SALT PEPPER PD: 역시 술술 나오네요! 아영 씨는 오늘 처음 봤어요.

A. 아영: 네 소금-후추 피디님, 아까 인사드렸죠. 제 유튜브 프로그램 <락커걸> 조회 수를 한번 보여드렸더니 아주 깜짝 놀라시더라고요. 등 돌리시고 얘기하시다가 말이에요!

A. 박권: 사회자 분이 제가 좋아하는 형님이지만. 딱 보니 약간 찬스(chance, 기회)주의자에요! 갑자기 인스타그램 계정도 물어보시고요. 마케팅하시려고! (일동 웃음)

Q. SALT PEPPER PD: 하하. 고백하겠습니다. 조금 전에 팔로우했어요. 재미있는 분들 같으니라고. 아영 씨 콘텐츠 좀 더 소개해주세요.

A. 아영: 즐거울 `락(樂)` 자에, 요즘 음악 및 댄스 커버 영상 콘텐츠가 유행하는 것에서 `커` 자를 따왔습니다. 커버 영상 콘텐츠처럼, 자신만의 스타일로 표현하는 일에 저도 동참하고 싶은 거죠! 또 다르게 해석한다면, `즐거움을 책임지는 여자`라는 뜻도 있죠. 지금 눌러보시고 계시죠? 시청자분들!

A. 박권: 아니. 잠깐만. 지금 라이브 방송에 5만 명 들어온 것 같아. (일동 웃음)

Q. SALT PEPPER PD: 아니. 그건 너무 심하잖아요. 박권 씨보다 아영 씨 프로그램이 더 인기가 많죠?

A. 박권: 잠깐. 이렇게 말하긴 뭐하지만, <락커걸>이 탄생한 배경은 저였어요.

Q. SALT PEPPER PD: 오! 박권 씨는 제작자로서의 재능도 있는 것 같더라.

A. 박권: 방송인들의 모임에서 아영 씨를 알게 됐는데, 굉장히 끼가 많은 친구인 거에요. 그래서 일단 유튜브에서 같이 시작한 게 <락커걸>이었는데. 지금은 인기가 어마어마해졌죠.

Q. SALT PEPPER PD: 제가 인증했습니다. 어떤 영상은 조회 수가 16만 명이 넘네요!

 

 

# SCENE 2. 버킷리스트, `보물섬`

Q. SALT PEPPER PD: 사실 두 분을 오늘 모신 이유는 뮤지션으로서에요.

A. 박권: 그 얘길 해야 해요! 저 경력으로 거슬러 올라가 볼까요. 왜 음악을 시작했는지요.

Q. SALT PEPPER PD: 참 잘해, 진행.

A. 박권: 그동안 오래 달렸죠. 방송인, 레크레이션 강사. 아, 스피치 학원도 했어요! 2년 동안 하다가 망했습니다. 카페도 차려봤고, 피자집도 운영했습니다.

A. 아영: 술집도 열었었어요~!

A. 박권: 그래, 아픈 기억. 술집도. `망하기 대회` 나온 사람이 아닌가 싶을 정도였어요. 뭐만 하면 망하는 거예요! 그래도 포기할 수 있나요. `이번엔 어떤 일에 도전해볼까?` 생각했습니다. 그러다가, 버킷리스트에 있던 음악에 꽂혔죠. 이 나이에 음반을 낸다고 하면 보통 트로트라고 생각하시는데, 저는 무조건 케이팝입니다. (일동 웃음)

Q. SALT PEPPER PD: 나는 정말 박권 씨의 이런 면에 손뼉 쳐주고 싶어요. 자신의 꿈을 위해서 투자한다는 게 현실적으로 쉽지 않잖아요. 아영 씨는 어떤 활동을 했어요?

A. 아영: 저는 리포터로 활동했어요. 아나운서로 뉴스도 진행했었고요. 근데, 트로트 앨범을 내자는 제안을 여러 소속사에서 몇 번씩 받았어요. "넌 `뽕삘`이 난다"라고. (일동 웃음)

Q. SALT PEPPER PD: 그래. 나도 그런 느낌 받았어요! 제대로 봤네.

A. 아영: 당시 `에이. 트로트는 아니야`라고 생각했는데. 나중에 제가 뉴스 체질은 아니라는 걸 알게 됐죠. 제가 흥이 많은 사람이었어요. 그래서 크리에이터로 나선 거고, 가수 보물섬 멤버로도 합류했죠. 사실 <락커걸>뿐 아니라, 낚시 방송도 하고 있고 다양하게 활동 중이에요!

Q. SALT PEPPER PD: 화면으로 많이 봤어요. 티비텐플러스 <스투피드TV>에 박권 씨와 파티용품을 활용해 재미있게 진행해주셨잖아요. 그때 얼핏 재능을 보고 놀랬죠. 근데 오늘 직접 보니, 독특한 매력을 박권 씨가 콕 짚었네요. 멤버 교체가 된 이유가 있어요? 정말 듣고 싶은 얘기였는데.

A. 박권: 이 이야기는 모두 궁금해하실 것 같아서, 여기서 잠깐 끊고 갈까요?

무한대의 채널, OOO 박곰TV | 늘 새로운 `보물섬` 로 이어집니다.

※ <사이카, 박곰TV>와 <OOO, 박곰TV | 늘 새로워, `보물섬`> 인터뷰 본편 영상은 구글 플레이 스토어에서 `티비텐플러스(TV10plus)` 앱을 다운로드해 시청할 수 있습니다.

TV텐+ 권영림PD yrgwon@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