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주말 인천 문학경기장 야외무대에 전시된 신차 '올뉴 크루즈' 모습. (사진=한국GM)

지난 주말 인천 문학경기장 야외무대에 전시된 신차 '올뉴 크루즈' 모습. (사진=한국GM)

쉐보레가 올 시즌 프로야구 개막과 함께 전국의 주요 야구장에서 신차 알리기에 나섰다.

한국GM은 프로야구 정규 시즌 기간에 쉐보레의 신차 전시와 체험 이벤트를 진행한다고 24일 밝혔다. 프로야구 마케팅은 오는 8월 말까지 서울 잠실구장, 대전 한화(31,150 +0.81%)이글스파크, 부산 사직구장에서 펼쳐질 예정이다.

쉐보레의 프로야구 후원은 7년째다. 지난 주말(22~23일)에는 SK(266,500 -0.37%)와이번스와 두산(105,000 +0.48%) 베어스의 경기가 열리는 인천 문학경기장에 '쉐보레 파크'를 열어 신형 크루즈와 전기차 볼트EV를 전시하고 포토존을 운영했다.

이일섭 한국GM 전무(마케팅본부)는 "쉐보레는 스포츠 마케팅 활동을 통해 브랜드 친밀도를 높이고 고객과 소통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정훈 한경닷컴 기자 lenn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