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큐브벤처스, 차량 보안업체 페르세우스에 7억 투자

카카오(88,000 -2.22%) 계열의 벤처투자회사인 케이큐브벤처스는 차량 보안 솔루션 기업 '페르세우스'에 7억원을 투자했다고 6일 밝혔다.

페르세우스는 자율주행, 커넥티드카 시대에 필요한 운전자 보안 솔루션을 구축하고 있다.

서상범 페르세우스 대표는 삼성전자 소프트웨어 연구·개발(R&D) 상무로 지낸 가상화 소프트웨어 '젠(Xen)' 전문가다. 세계최초로 'Xen ARM' 가상화 오픈소스를 개발했으며 다수의 가상화 기술을 구현했다.

페르세우스의 Xen ARM 기반 가상화 보안 솔루션은 차량의 고유 기능 도메인과 기타 도메인을 분리해 성능의 저하 없이 안정적인 차량 보안을 지원한다. 이를 통해 악성코드 맬웨어(Malware)나 디도스(DDoS·분산서비스거부) 공격으로부터 차량의 전장 소프트웨어를 안전하게 차단한다.

페르세우스는 올해부터 국제 주요 모터쇼에 기술을 소개하고, 차량 주문자상표부착생산(OEM) 및 사회간접자본(SOC) 업체 등과의 사업 협력을 추진할 예정이다.

김기준 케이큐브벤처스 상무는 "커넥티드카 보안 시장은 차량 제조사뿐 아니라 대형 정보기술(IT) 기업에서도 주목하고 있다"며 "가상화 기술을 통한 커넥티드카 보안 솔루션을 구현할 수 있는 페르세우스의 기술력에 주목했다"고 말했다.

박희진 한경닷컴 기자 hotimpact@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