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연고무값 1년 새 두배로 뛰어

금호타이어도 15일부터 인상
타이어 가격 줄줄이 인상…미쉐린, 승용차용 4% 올린다

타이어 업체들이 가격 인상에 줄줄이 나서고 있다. 미쉐린타이어는 오는 31일부터 대리점에 공급하는 타이어 가격을 약 4~6% 인상한다. 제품별로는 승용차용 타이어 가격이 4%가량, 트럭버스·중장비용 타이어 가격은 6% 오른다.

미쉐린타이어는 작년 2분기(4~6월) 이후 타이어의 주요 원재료인 천연고무, 합성고무, 카본블랙 등의 가격이 꾸준히 상승해 가격 인상 요인이 발생했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1분기(1~3월) t당 1165달러까지 떨어졌던 천연고무 가격(태국산 기준)은 지난달 t당 2200달러를 돌파하며 두 배 가까이 올랐다.

국내 타이어 업체들도 가격 인상 움직임에 동참하고 있다. 한국타이어는 지난달 15일부터 대리점에 공급하는 타이어 가격을 인상했다. 제품별 인상 폭은 승용차용 타이어 3%, 트럭버스용 타이어 2~4% 수준이다. 승용차 기준으로 10만원 상당의 타이어 4개를 교환할 경우 1만2000원(3%) 정도의 인상 요인이 발생하는 셈이다.

금호타이어도 오는 15일부터 가격을 인상한다. 인상 폭은 승용차용 타이어 3%, 경트럭용 2%, 트럭버스용 2~4%다. 넥센타이어도 타이어 가격 인상폭과 시기를 내부에서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순신 기자 soonsin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