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일 방영되는 <외부자들>에서 패널들은 ‘자유한국당’으로 이름을 바꾼 ‘새누리당’과 갈팡질팡하는 ‘바른정당’ 등 혼란에 빠진 보수 진영의 앞날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진중권 교수는 보수진영 대선 후보에 대해 “차라리 김무성 의원이 번복하고 나왔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김무성 의원의 최측근으로 꼽히는 안형환 전 국회의원은 “김 의원은 현재 고민 중이며 지지자들이 나와 달라는 연락을 많이 한다”고 밝혀 스튜디오를 들썩이게 만들었다. 다만 안형환 전 의원은 “선거 활동에서 겪을 시련과 가족의 동의도 쉽지 않을 것”이라며 김 의원의 ‘재등판’에 대한 섣부른 판단을 경계했다.안형환 전 의원이 이야기하는 김무성 의원의 대권 도전 속내는 14일(오늘) 밤 11시 채널A <외부자들>에서 공개 된다.한편 <외부자들>은 현안의 중심에 선 내부자들이 보지 못하는 큰 그림을 날카롭게 그려 줄 ‘외부자들’을 통해 정치 사회 등 각 분야의 현안을 짚어보자는 취지에서 기획된 시사예능 프로그램. 남희석 MC를 중심으로 진보논객 진중권 동양대 교수, 정봉주 전 통합민주당 의원, 전여옥 전 한나라당 의원, 안형환 전 새누리당 의원이 출연한다. 매주 화요일 밤 11시 방송.김현경기자 khkkim@wowtv.co.kr한국경제TV 핫뉴스ㆍ`팬티만 입고 편의점 가기`...불법 인터넷 개인방송 증가ㆍ유퉁, `8번째 결혼` 비결은? "영혼의 사랑, 나이 안 보인다"ㆍ`인간극장` 김정연, 5년 의절한 母 밥상에 눈물 펑펑 "지금도 미안해"ㆍ[공식입장 전문] “팬 XXX에서 똥내 나” 소년24 화영 팀 방출+영구제명ㆍ유퉁 “3월 8번째 결혼식” 폭탄 선언...유퉁, 9번째 결혼식도 올리나?ⓒ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