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자동차는 디자인과 상품성을 개선한 5세대 '코란도 C'를 출시했다.

쌍용차는 4일 서울 강남구 인터와이어드 스튜디오에서 출시 행사를 열고 코란도 C의 판매를 시작했다.

코란도 C는 내외관 디자인을 바꿨다. 하단부 에어인테이크 그릴은 방향지시등 및 안개등과 연결해 통일감을 강조했다. 주간주행등(DRL)은 11개의 고휘도 LED를 적용해 고급스러워졌다. 투톤 리어 범퍼는 확장해 강인한 이미지를 줬다.

실내 공간은 소재와 패턴을 새롭게 적용했다. 슈퍼비전 클러스터는 실린더 타입의 크롬 몰딩을 적용했다. 운전자의 취향과 기분에 따라 6컬러 중 선택할 수 있다.

2열 시트는 접을 수 있다. 부피가 크거나 무거운 물건을 적재할 때에도 뛰어난 공간 활용성을 제공한다.
[영상+] 쌍용차, 새로운 감각의 5세대 코란도C 출시… 2243만~2877만원대

편의 장치도 강화됐다. 스마트폰과 고선명 멀티미디어 인터페이스(HDMI) 연결을 통해 미러링이 가능한 7인치 컬러 디스플레이 오디오가 장착됐다. 하만의 인피니티 사운드 시스템이 프리미엄 사운드를 제공한다.

코란도 C의 판매 가격은 2243만~2877만원이다. 기존 모델과 비교해 트림 별로 10만~55만원 가량 인상됐다.

안혜원 한경닷컴 기자 anhw@hankyung.com
영상=문승호 한경닷컴 기자 w_moon9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