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건우 교수는 한국공학상
박제근·임대식 교수 한국과학상 수상

박제근 서울대 교수(51·왼쪽)와 임대식 KAIST 교수(51·가운데)가 자연과학 분야에서 올해 최고 연구업적을 낸 과학자에게 주는 한국과학상을, 문건우 KAIST 교수(50·오른쪽)는 최고 공학자에게 주는 한국공학상을 받는다.

미래창조과학부와 한국연구재단, 한국과학기술한림원, 한국여성과학기술인지원센터는 26일 2016년 한국과학상과 한국공학상, 젊은 과학자상, 올해의 여성과학기술자상 수상자를 발표했다.

박 교수는 차세대 전자소재와 소자로 사용될 다중강성 물질의 성질을 규명했다. 임 교수는 몸속 장기의 발생과 크기를 조절하는 네트워크가 암 발생을 억제하는 메커니즘을 규명했다.

문 교수는 무선전력시스템, 디스플레이 전력회로, 전기자동차용 전력장치 및 데이터센터 전원장치 분야에서 세계 최고 효율의 전력회로 제어기술을 개발했다.

젊은 과학자상에는 오성진 고등과학원 연구교수(27), 이성재 고등과학원 교수(36), 박문정 포스텍 교수(39), 고재원 연세대 교수(38) 등 네 명이 뽑혔다. 여성과학기술자상 수상자로는 김정선 국립암센터 교수(48), 최진희 서울시립대 교수(47), 이향숙 이화여대 교수(53)가 선정됐다. 시상식은 27일 서울 명동 은행회관에서 열린다.

박근태 기자 kunt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