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리인상 대비…내년 정책서민자금 7조로 늘린다

금융당국이 금리인상 등에 대비해 서민과 중소기업 금융 공급을 대폭 확대하기로 했다. 임종룡 금융위원장(사진)은 1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서민·중소기업 금융상황 긴급 점검회의를 열고 “미소금융 햇살론 바꿔드림론 새희망홀씨 등 4대 정책서민자금의 공급 여력을 올해 5조7000억원에서 내년 7조원으로 대폭 늘리겠다”고 말했다.

그는 “지금은 선제 조치가 중요한 시점으로 서민과 중소기업의 심리가 위축되지 않도록 민관을 아우르는 전폭적 지원이 필요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우선 중금리 대출을 활성화하기 위해 현재 공급 중인 1조원 규모의 사잇돌대출 보증한도가 소진되면 즉시 1조원의 추가 공급을 추진하기로 했다. 취급 금융회사도 확대할 예정이다. 채무조정을 완료한 이들에게는 중금리 상품을 공급할 방침이다.

김일규 기자 black0419@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