쏠라티 캠핑카. 사진=현대차 제공

쏠라티 캠핑카. 사진=현대차 제공

현대자동차가 미니버스 '쏠라티'의 캠핑카 버전을 내놨다.

현대차는 쏠라티 캠핑카, 앰뷸런스, 어린이버스, 장애인차, 냉장밴, 윈도우밴 등 총 6종류의 특장차인 '쏠라티 컨버전'을 출시했다고 23일 밝혔다.

이 중 쏠라티 캠핑카는 고급형 캠핑카를 목표로 넓은 공간과 다양한 편의장비를 갖췄다.

샤워부스가 담긴 화장실, 가스레인지를 포함한 싱크대, 썬루프, 에어컨, 2층형 침대 등이 적용됐다.

와인보관함과 19인치 모니터, 무시동 히터 등 다양한 편의장비도 들어 있다. 태양광 충전판과 내부 보조배터리가 추가로 장착돼 있어 전력에 대한 부담도 낮췄다.

쏠라티 캠핑카의 가격은 1억990만원. 엠뷸런스는 8490만~9920만원, 어린이버스 6430만~6700만원, 장애인차 7350만원, 냉장밴 6790만원, 윈도우밴 5920만원이다.

안혜원 한경닷컴 기자 anh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