품귀현상까지 빚으며 인기몰이를 해온 '허니버터칩' 생산 물량이 배로 늘어난다.

해태가루비㈜는 10일 강원도 원주 문막 중소협력 단지형 외국인투자지역에서 허니버터칩 제2공장 준공식을 열었다.

해태가루비는 해태제과와 일본 가루비의 합작기업이다. 240억원을 투입해 지난해 7월 착공된 제2공장은 2만9000㎡ 부지에 건물 총넓이 1만㎡ 규모다. 기존 공장 2배 이상의 생산 효율성을 갖춘 최신식 감자칩 생산라인이 설치된다.

1공장과 함께 2공장도 완전가동 체제에 들어가면 허니버터칩 생산량은 하루 1만5000박스에서 3만박스로 늘어난다.

고용창출 100여명, 지방세수 증가 등 지역경제 활성화 효과가 기대된다. 배진환 강원도 행정부지사는 "굴지의 대기업 해태제과와 가루비 투자는 이 지역에 대한 외국인 투자 유치 활성화에도 이바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수입차 '독일 빅4' 구도 흔들린다…잇따른 구설수에 폭스바겐 판매 급감], [옥시, 편의점서도 '퇴출'…불매운동 전방위 확산], [완성차 후발 3사, 인기 차종만 팔리나?…스파크·티볼리·SM6에 '쏠림'], [여성 최초 쌍용차 판매왕 유지현씨…"티볼리가 내 인생 바꿨죠"], [빌트인 가전 시대: '빌트인 불모지' 한국이 달라진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