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는 지난해 3월 중국 알리바바 티몰 입점 후 1년간 80억원의 매출을 올렸다고 4일 밝혔다.

이마트는 "알리바바 티몰에 국내 유통업계 최초로 입점하고서 올해 3월까지 총 42만건의 주문과 80억의 매출을 기록했다"며 "작년 한 해 매출 기준으로 이마트의 실적은 티몰 글로벌 한국관 입점 전체 업체 중 2위, 유통업체 중에는 1위"라고 설명했다.

티몰은 알리바바그룹이 운영하는 해외직구 온라인쇼핑사이트로, 지난해 국내 전체업체 가운데 매출 1위는 LG생활건강이었다.

티몰 이마트관은 가공식품과 생활용품 등 100여 가지 상품으로 출발했고, 현재는 500여 종의 상품을 운영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한방 샴푸, 여성용 위생용품, 홍삼과 한국 음식재료, 허니버터 관련 가공식품 등이 인기를 끌었다고 이마트는 전했다.

이마트는 앞으로 중소기업 자체브랜드(PL) 상품과 화장품 등의 상품 수를 더욱 늘릴 방침이다.

이달부터는 자체 상품인 '노브랜드'를 판매하며, 한국의 유명 화장품과 유아용품도 확대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이마트는 티몰 운영 상품 수를 연내 4천개 가량으로 끌어올려 연 매출 200억원을 달성한다는 계획이다.

이마트는 기존 이마트 가든5점에서 담당하던 티몰 상품 배송을 지난 2월 본격적으로 가동한 김포 온라인 전용 물류센터로 이관함으로써 배송 경쟁력도 높였다고 덧붙였다.

(서울연합뉴스) 강종훈 기자 doubl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