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은행 첫 모바일 뱅킹

전국 6000여 롯데 유통망서 스마트 출금 서비스 제공
엘포인트 현금처럼 사용
BNK금융지주와 부산은행은 28일 부산 문현동 부산은행 본점에서 새 모바일은행인 ‘썸뱅크’ 출범식을 열었다. 성세환 BNK금융 회장 겸 부산은행장(왼쪽 다섯 번째)과 서병수 부산시장(여섯 번째), 황각규 롯데그룹 정책본부 사장(일곱 번째) 등이 썸뱅크 출범을 축하하고 있다. BNK금융 제공

BNK금융지주와 부산은행은 28일 부산 문현동 부산은행 본점에서 새 모바일은행인 ‘썸뱅크’ 출범식을 열었다. 성세환 BNK금융 회장 겸 부산은행장(왼쪽 다섯 번째)과 서병수 부산시장(여섯 번째), 황각규 롯데그룹 정책본부 사장(일곱 번째) 등이 썸뱅크 출범을 축하하고 있다. BNK금융 제공

BNK금융지주와 부산은행이 28일 새 모바일은행 ‘썸뱅크’를 내놓고 모바일 금융소비자 공략에 본격 나섰다. 서류 없이 대출받을 수 있는 중(中)금리 상품과 카드 없이 간편하게 이체·출금할 수 있는 금융서비스를 담았다. 최대 주주인 롯데그룹 유통매장과 포인트 혜택을 결합해 전국으로 영업망을 확대한다는 전략이다. 썸뱅크는 혜택을 ‘합하다(sum)’, ‘간편하고(simple) 유용한(useful) 모바일(mobile)’ 뱅크, 신조어 ‘썸’의 설렌다는 의미를 모두 포함하고 있다고 BNK금융은 설명했다.

썸뱅크는 BNK금융그룹 내에 설립한 모바일전문은행이다. 부산·경남은행 고객이 썸뱅크를 이용하려면 새로 앱(응용프로그램)을 내려받아 신규 회원으로 가입해야 한다. 썸뱅크 사용자는 모두 신생 은행 가입자가 되는 것이다. 부산·경남은행 계좌는 썸뱅크에서 사용할 수 없다. 신분증 사진을 찍어 썸뱅크 콜센터로 보낸 뒤 영상통화를 거쳐 본인인증을 받는 방식으로 썸뱅크에 가입할 수 있다.

새로운 시도인 만큼 BNK금융은 새로운 서비스를 담았다. 다른 은행의 모바일뱅크와 차별화하기 위해 롯데그룹 통합 포인트 제도인 ‘엘포인트’를 접목했다. 썸뱅크 모바일통장을 개설하면 엘포인트를 적금으로 모아주는 ‘SUM 포인트적금 통장’이 자동으로 개설된다. 이를 통해 롯데백화점 롯데마트 등 롯데그룹 계열 유통점에서 거래해 쌓은 엘포인트를 썸뱅크에서 현금처럼 쓸 수 있다. 포인트를 적금에 넣을 수도 있고, 대출이자도 갚을 수 있는 것이다. 이와 별도로 썸뱅크 거래를 통해서도 엘포인트를 모을 수 있다.

무방문·무서류 중금리 신용대출 서비스도 제공한다. 소득증빙 등 각종 자료를 대출 신청자가 제출하는 게 아니라 은행이 자체적으로 수집하는 ‘스크래핑’ 기술을 적용해 300만원 이내 소액대출은 심사 없이 1시간 내에 받을 수 있다. 부산은행은 급전이 필요한 2금융권 소비자가 연평균 7~9% 금리로 대출받을 수 있는 썸뱅크에 몰릴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모바일전용 서비스지만 오프라인 출금도 가능하다. 부산은행 자동화기기(ATM) 1600여대와 세븐일레븐 롯데백화점 롯데마트 등에 설치된 6000여대의 롯데 ATM에서 실물카드 없이 인증번호 입력만으로 돈을 뽑을 수 있다. 송금받는 사람의 휴대폰 번호를 활용하는 간편이체 기능도 넣었다. 오는 6월 특화신용카드와 모바일 해외송금, 모바일 전용 주택담보대출 등 새로운 상품을 추가할 계획이다.

성세환 BNK금융 회장은 이날 열린 썸뱅크 출범식에서 “썸뱅크를 통해 지역을 넘어 모바일 금융시장을 선도할 것”이라며 “금융뿐 아니라 생활 서비스와도 접목해 썸뱅크가 소비자의 생활 플랫폼으로 자리잡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박한신 기자 hanshi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