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외 경제연구소와 투자은행(IB)들이 올해 1분기 경제성장률(GDP, 국내총생산 성장률) 전망치를 0.3~0.7% 수준으로 낮춰 잡고 있는 것으로 집계됐습니다.연간 기준으로는 2%대 안팎으로, 정부의 3.1% 성장 전망과는 다소간의 괴리를 보이고 있습니다.27일 주요 경제 전망 기관들에 따르면, 골드만삭스는 최근 보고서에서 한국의 1분기 성장률 전망치를 종전 0.5%에서 0.3%로 낮춰 잡았습니다. 연간 전망은 2.6%에서 2.4%로 하향 조정했습니다.JP모건 역시도 1분기 성장률을 연간으로 환산한 계절조정 전망치를 3.0%에서 2.6%로 내렸습니다.국내 증권사들도 1분기에 이어 2분기 성장률도 0.4~0.8% 수준으로 전망하고 있습니다.이같은 경제성장률 전망 하향 조정 움직임은 중국 경기 둔화 등 대외 여건 악화 등과 맞물려 한국 경제의 저성장 터널 진입에 대한 우려감으로 이어지고 있습니다.정경준기자 jkj@wowtv.co.kr한국경제TV 핫뉴스ㆍ북한 청와대 타격 위협에 우리軍 "도발땐 北정권 파멸"ㆍ남규리, 군복무 중인 김재중과 한컷…`의외의 친분`ㆍ티아라, 5월 2일과 4일 일본 팬미팅 개최…3년 만의 방문 기대감 UPㆍ거미 ‘태양의 후예’ OST 인기 소감 “이렇게 좋아해 주실지 몰랐지 말입니다!ㆍ공유, 이천희 딸에게 애정 듬뿍…"영원한 삼촌팬"ⓒ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