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미노 상사 등 육군 첫 '최정예 전투원'

육군에서 사상 처음으로 진급과 장기복무 심사, 교관 선발 과정 등에서 우대받는 ‘최정예 전투원’ 6명이 탄생했다. 왼쪽부터 문성현 중사(27사단), 장원룡 중사(부사관학교), 황정현 하사(5사단), 박미노 상사(35사단), 김경인 중사(25사단), 신동욱 중사(25사단).

육군 제공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