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경제硏 "전자·자동차 산업이 제조업 경기 하락 주도"
"확장적 재정·통화 정책 지속하고 소비심리 자극해야"

전자산업의 재고율이 외환위기 수준까지 올라가 제조업 경기하강을 장기화시키고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현대경제연구원이 27일 발표한 '재고율로 본 국내 제조업 경기와 시사점'에 따르면 지난 1월 제조업 재고율은 128.4%로 금융위기 기간인 2008년 12월(129.5%) 이후 85개월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재고율이 높아지는 것은 상품의 출하보다 재고가 쌓이는 속도가 빠르다는 뜻이다.

현재 제조업 재고율이 높아지는 것은 제조업 중 국내 주력산업인 전자산업과 자동차 산업의 재고율이 급상승한 때문이다.

지난 1월 전자 산업의 재고율은 170.1%로 외환위기 기간인 1998년 7월(173.4%) 이후 가장 높았다.

전자 산업의 재고율이 급등한 것은 글로벌 수요 부진과 경기 하락, 수출 둔화, 반도체 업체의 수급 조절 때문으로 분석된다.

자동차 산업의 재고율도 153.7%로 전체 제조업에서 전자 산업에 이어 두 번째로 높았다.

제조업에서 전자와 자동차 산업을 제외한 제조업 재고율은 지난해 5월 122.7%를 정점으로 지속 하락하는 추세다.

지난 1월 전자와 자동차 산업을 제외한 제조업 재고율은 118.0%로 전체 제조업 재고율(128.4%)보다 10.4%포인트 낮다.

김천구 현대경제연구원 연구위원은 "수요 변동에 탄력적으로 대처하기 어려운 두 산업의 특성상 국내 제조업의 경기하강기가 장기화할 가능성이 있다"고 분석했다.

문제는 이처럼 재고율이 높으면 제조업 평균가동률이 떨어져 기업의 설비투자가 줄어들 가능성이 크다는 점이다.

기업의 투자가 줄어들면 고용은 물론 국내총생산(GDP)에도 악영향을 미친다.

이 때문에 연구원은 제조업이 경기 부진에서 벗어날 수 있도록 확장적 재정·통화 정책을 지속하고, 출하율을 높이도록 억눌려 있는 소비심리를 자극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연구위원은 "회복 속도가 예상보다 느릴 때를 대비해 사전적으로 추경 편성 계획을 수립, 정책 입안과 실행 간의 시차를 줄여야 한다"고 말했다.

또 투자 여력과 경쟁력이 있는 기업들을 중심으로 신성장 유망 산업에 투자할 수 있도록 유도하고, 기업들은 적정 수준의 재고를 유지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김 연구위원은 "경제 상황의 어려움 속에서도 연구 개발 투자에 대한 지속적인 지원을 통해 기업의 미래 경쟁력을 높여야 한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박의래 기자 laecorp@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