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의 준중형 세단 '신형 아반떼'가 중국 시장에 진출한다.

27일 현대차에 따르면 현대차 중국 합작법인 베이징현대는 지난 25일(현지시간) 중국 상하이 엑스포센터에서 '중국형 신형 아반떼'의 신차 발표회를 하고 본격적인 판매에 돌입했다.

2004년 '이란터'라는 이름으로 중국에 처음 선보인 아반떼는 2세대 '위에동'과 3세대 '랑동'을 거치며 지난해까지 총 338만여대가 팔렸다.

이번에는 '링동'이라는 이름으로 출시됐다.

링동은 국내 6세대 신형 아반떼의 다이내믹한 디자인에 현지 특화 사양, 신규 파워트레인과 동급 최고 안전사양이 탑재돼 현지 전략 차종으로 거듭났다.

중국 현지 소비자의 선호도를 최대한 반영한 사양들을 적용한 게 특징이다.

중국의 대기오염 악화에 따라 오염물질의 실내 유입을 차단하고 공기를 정화하는 '공기청정시스템'이 탑재됐고, 중국 최대 포털 사이트 바이두의 커넥티비티 플랫폼 '카라이프'를 통해 차량과 스마트폰을 연동해 사용할 수 있게 했다.

도로 사정이 안 좋은 현지 특성을 반영해 국내 신형 아반떼보다 지상고를 10㎜ 높였다.

링동은 ▲ 감마 1.6 MPI 엔진 ▲ 감마 1.6 GDI 엔진 ▲ 7단 DCT를 탑재하고 다운사이징 추세에 맞춘 카파 1.4 터보 GDI 엔진 등 3가지 라인업을 갖췄다.

와이드뷰 아웃사이드미러, 리모트 윈도 컨트롤, 쿨링 글로브박스, 조수석 파워시트, 후석 열선시트 등 편의 사양을 신규 적용했고, 차선이탈 경보 시스템, 후측방 경보시스템, 자동 긴급 제동장치 등 최첨단 안전 사양도 적용했다.

현대차는 중국형 신형 아반떼의 판매 목표를 연평균 25만대 이상으로 정했으며 20대 후반과 30대 초반의 중산층을 집중 공략할 계획이다.

론칭 TV 광고, 바이두 및 위챗 메신저 등을 활용한 업계 최초 모바일 플랫폼 광고, 빅데이터 마케팅, 비교 시승 행사, 중국 모터 스포츠계의 유명인과 일반인이 참여하는 리얼리티 쇼 형식의 '링동 드라이빙 특별캠프' 등 마케팅도 할 계획이다.

베이징현대 이병호 총경리는 "링동이 중국 시장에서 준중형 세단의 새로운 역사를 만들어 나갈 것"이라며 "준중형 시장 경쟁력 강화로 중국 내 현대차 브랜드 이미지의 지속적인 성장과 발전을 이끌겠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김연정 기자 yjkim84@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