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30년 탄소제로섬 선언한 원희룡 제주지사

세계 최고의 테스트 베드 구축
1~2인승 전기차·중국 전기버스 등 타 지역보다 먼저 시범운행

청년창업·마을기업 적극 지원해 전기충전소 등 연관산업 육성
원희룡 제주지사 "제주에 전기차 인프라 관련규제 모두 없앨 것"

원희룡 제주지사(52·사진)는 “제주에 전기차 인프라 구축과 관련된 모든 규제를 없애겠다”며 “규제 걸림돌이 없는 ‘전기차 천국’을 조성해 제주가 전 세계에서 가장 개방된 형태의 전기차 테스트 베드(시험무대)로 거듭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제주에 전기차 운행을 확대한 뒤 이와 연관된 사업을 적극적으로 육성하겠다는 ‘클린 비즈니스 전략’도 내놓았다.

원 지사는 지난 19일 제주도청 집무실에서 한국경제신문과 인터뷰를 했다. 그는 “전기차는 조용한 데다 배출가스가 없다는 장점도 있다”며 “업무용 차량으로 타고 있는데 전혀 불편함이 없다”고 말했다. 그는 이날도 르노삼성자동차의 전기차 SM3 Z.E를 타고 도청에 도착했다.

원 지사는 “제주는 해안둘레를 도는 일주도로 길이가 총 176㎞이기 때문에 한 번 충전으로 통상 150㎞ 안팎을 달리는 전기차로도 충분히 곳곳을 돌아다닐 수 있다”며 “전기차 활성화를 위한 테스트 베드로 완벽한 조건을 갖추고 있다”고 설명했다.

원 지사는 작년 9월 ‘카본프리 아일랜드 2030 제주’ 프로젝트를 발표했다. 단계적으로 2030년까지 도내 차량을 전부 전기차로 바꾸는 프로젝트다.

원 지사는 “현재 제주도의 전기차 비중은 3%로, 이를 올해 말까지 8%로 높일 방침”이라며 “전기차 비중이 가장 높은 국가는 노르웨이로 15% 수준”이라고 설명했다. 원 지사는 “2030년까지 도내 모든 자동차가 전기차로 바뀐다면 이와 연관된 다양한 사업이 등장할 것”이라며 “청년 창업과 마을기업, 충전 스테이션 등 새로운 형태의 사업을 적극 지원해 제주도의 차세대 성장 동력으로 삼겠다”고 강조했다.

전기차 보급을 활성화하기 위해 제주를 규제 프리존으로 조성하겠다는 복안도 제시했다. 원 지사는 “한국은 전기자전거와 1~2인승 전기차, 중국산 전기버스 도입 등이 각종 인허가 절차에 막혀 있다”며 “제주도는 이런 규제를 풀어 다른 지역보다 먼저 시범 운행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설명했다. 그는 “제주도에서 시범운행을 한 뒤 법적 절차와 규정을 개선해 전국으로 확대한다면 한국에서 전기차 보급을 촉진하는 데도 효과적일 것”이라고 덧붙였다.

원 지사는 전기차 보급이 활성화되면 충전스테이션과 신재생에너지 등 연관 산업이 활성화될 것으로 기대했다. 그는 “전기차 비중이 커지면 기존 주유소 자리에 충전기를 갖춘 복합 쇼핑공간이 들어설 수 있다”며 “이외에도 전기차와 관련된 청년 창업과 마을기업 설립 등 새로운 비즈니스가 등장해 제주도의 성장 동력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원 지사는 “전기차는 일반 내연기관 차량에 비해 구조가 간단해 새로운 업체들이 1~2인승 소형 전기차를 만들거나 이와 관련된 연구개발(R&D)을 하기에 상대적으로 쉽다”며 “신사업이 활성화되면 내연기관 차량 감소에 따른 유류세 부족 등도 해결될 것”이라고 말했다.

제주도는 청정자연을 이용한 스마트 관광과 함께 전기차와 관련된 클린 비즈니스 두 개의 축으로 산업을 활성화할 방침이다. 원 지사는 “전기차 활성화 정책을 계기로 제주도가 새로운 전기를 맞고 있다”며 “클린 비즈니스와 관련된 다양한 지원책을 마련하겠다”고 설명했다.

제주=최진석/김순신 기자 iskr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