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그룹, 인도네시아 최대 그룹 '살림그룹'과 합작사업
잠재 성장력 높은 인도네이사 온라인 유통 시장 잡는다
YTYT_001

YTYT_001

사진제공: 롯데그룹/ 신동빈 회장(왼쪽)은 인도네시아 살림그룹의 안토니 살림(Anthony Salim) 회장을 만나 합작사업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롯데그룹이 인도네시아 최대 그룹인 살림그룹(Salim Group)과 합작으로 인도네시아 이커머스(e-Commerce) 시장에 진출한다고 밝혔다. ABC(Asia Business Council) 포럼 참석으로 싱가포르를 방문한 롯데 신동빈 회장이 19일 현지에서 살림그룹 안토니 살림(Anthony Salim) 회장을 만나 합작사업 양해각서를 체결, 향후 이사회를 통해 최종 사업 여부를 확정할 예정이다.

인도네시아 온라인 유통 시장은 2014년 기준 약 3.3조원 규모, 향후 지속적으로 성장해 2020년에는 약 25조원까지 확대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인터넷 보급률이 30%대를 넘어섰으며, 온라인 유통의 주요한 스마트폰 보급률은 2014년 21.3%에서 LTE 서비스 도입으로 올해는 약 40%를 넘어설 것으로 예상될 정도로 잠재 성장력이 상당할 것으로 분석된다.

롯데는 인도네시아의 성장 잠재력에 지대한 관심을 갖고 마트, 백화점 등 오프라인 유통 부문과 화학 부문 등에 상당한 투자를 진행해온 바 있다. 이번에는 살림그룹과 오픈마켓 형태의 온라인 유통사업도 추진하게 돼 온오프라인 유통이 결합된 옴니채널 구축 발판을 마련하게 된 것이다.

양사는 이번 양해각서 체결을 바탕으로 올해 상반기 내에 합작법인을 설립해 내년 초 서비스를 개시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또한 기존 사업자들과의 차별화를 위해 롯데그룹 마트 41개점, 백화점 1개점과 살립그룹의 편의점 인도마렛(Indomaret) 1만 1천여개점 등 양 그룹의 핵심 오프라인 역량을 결합한 옴니채널 구축과 안정적인 배송 물류 서비스를 구현해나갈 계획이다.

롯데와 함께 사업을 추진하는 살림 그룹은 식품, 인프라, 물류, 유통, 통신, 미디어, 자동차, 부동산 등 광범위한 분야에서 사업을 전개하는 인도네시아 최대 그룹이다. 특히 라면 인도미(Indomie)로 유명한 인도푸드(Indofood), 1만여 개 점포를 보유한 편의점 인도마렛(Indomaret), 물류사업을 운영하는 인도마코(Indomarco)는 인도네시아 내 1위를 차지하고 있다.

한편, 롯데는 현재 인도네시아에 롯데백화점 1개점, 롯데마트 41개점(슈퍼 2개 포함), 롯데리아 31개점, 엔제리너스 2개점, 롯데면세점 2개점(공항점, 시내점)을 운영하고 있다. 특히 지난 2013년 자카르타에 오픈한 '롯데쇼핑 에비뉴'는 롯데백화점 및 쇼핑몰, 롯데면세점, 롯데리아, 엔제리너스 등으로 구성된 롯데그룹 유통 노하우의 집약체라 할 수 있다. 2010년에는 동남아 대표 석유화학기업인 타이탄(Titan Chemicals)을 인수하면서 석유화학업계에도 진출해 있다.

김선호 한경닷컴 면세뉴스 기자 fovoro@kdfnews.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