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인민은행 산하 외환교역센터가 위안화 가치를 2거래일째 절상했다.

센터는 11일 달러 대비 위안화 기준환율을 전날보다 0.015% 낮은 6.6526위안에 고시했다.

기준환율이 낮아졌다는 것은 그만큼 위안화 가치가 올랐다는 의미다.

외환교역센터는 지난 7일까지 위안화 가치를 8거래일 연속 내리다 지난 8일 0.015% 올린 6.5636위안에 고시한 바 있다.

위안화는 지난주에만 1.07% 절하됐다.

달러 대비 위안화의 시장환율은 고시된 기준환율의 2% 범위에서 움직인다.

인민은행은 지속적인 위안화 절하로 새해 첫주 주식시장이 패닉에 빠지자 위안화 절하 행진을 8거래일만에 멈췄다.

인민은행이 2거래일 연속 위안화 기준환율을 내린 영향으로 이날 역외 시장에서 위안화는 장 초반의 낙폭을 만회했다.

역외 위안화는 이날 오전 0.37%까지 떨어졌다가 하락폭을 줄여 한국시간으로 오전 10시44분 현재 0.004% 하락한 6.6791위안에 거래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김윤구 기자 kimyg@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