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희남 기획재정부 차관보는 "중국 증시 급락이 국내 금융시장에 미치는 영향이 제한적일 것"이라고 말했습니다.기획재정부는 오늘(5일) 오전 최희남 차관보 주재로 내부 회의를 얼어 중국발 리스크가 국내 금융시장 전반에 미치는 영향을 점검했습니다.중국 상하이종합지수가 어제 6.9% 폭락하면서 아시아·미국·유럽증시도 동반 하락해 코스피는 2.2%, 일본 닛케이지수는 3.1% 뉴욕증시의 다우존스 산업평균지수도 1.6% 각각 떨어져 정부는 오늘 긴급 점검회의를 가졌습니다.최 차관보는 "중국 증시에 서킷브레이커 제도가 처음 도입되는 등 기술적 문제로 주가가 하락한 것으로 보인다"며 "중국 제조업 지수가 안 좋게 나왔지만 다른 지수가 나쁜 것은 아니었다"고 말했습니다.또한 "사우디아라비아와 이란의 갈등이 심화돼 전반적으로 위험 회피(risk off)가 가속화된 점이 중국시장에 나타났다"고 설명했습니다.최 차관보는 "국내 금융시장이 안정을 되찾을 것으로 보인다"면서 "계속해서 모니터링을 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유은길기자 egyou@wowtv.co.kr한국경제TV 핫뉴스ㆍ빅뱅 승리 측 “‘20억 사기’ 여가수 공동 대응할 것” [공식입장]ㆍ우체국 알뜰폰 `인기 폭발`…월 3만9천원에 음성 문자 데이터 무제한 `대박`ㆍ‘자격정지 10년’ 사재혁, “오해풀려다 우발적으로 때렸다”…황우만 입장은?ㆍ우체국 알뜰폰, ‘제로 요금제’ 출시 첫날 8000명 가입…반응 후끈ㆍ치주염, 구취 막아주는 `이것` 불티 판매ⓒ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