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인포 계좌이동제



계좌이동제가 시행된 첫날인 30일 계좌이동 처리를 할 수 있는 `페이인포` 사이트에 접속자가 몰려 한때 서비스가 지연됐다.



계좌이동제는 주거래 계좌를 다른 은행으로 옮길 때 기존 계좌에 등록된 여러 자동이체 건을 신규 계좌로 자동으로 연결해 주는 시스템이다. 금융결제원의 페이인포(www.payinfo.or.kr)를 통해서만 계좌 변경이 이뤄진다.



계좌이동제 본격적인 시행을 30분 앞두고 이날 오전 8시30분부터 `계좌이동제`와 `페이인포`가 포털사이트에서 검색어 1위에 오르는 기염을 토했다.



결국 금융결제원의 페이인포 사이트에는 접속자들이 폭주했고, 단계별로 길게는 1분 가량 걸려 고객들의 불만이 쏟아졌다.



금융결제원이의 한 관계자는 "9시부터 9시30분까지 수만 명이 동시에 접속해 지연처리가 됐다"며 "지금은 정상적으로 처리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번 계좌이동제에는 KB국민은행, 신한은행 등 16개 은행이 참여한다.



반면 KB국민은행 노원지점, 의정부종합금융센터, 압구정서지점, 여의도영업부의 관계자들은 "평상시와 비슷하다. 계좌이동제에 대한 문의 자체가 단 한 건도 없었다"고 입을 모았다.



NH농협은행 본점 영업부 관계자는 "평상시와 비슷하다. 계좌이동 서비스에는 어떤 것들이 있느냐고 묻는 전화 정도가 있었다"고 말했다.



농협은행 목동점 관계자도 "오전에 계좌이동제 자체보다는 주거래 은행 혜택을 묻는 분이 2~3명 정도 있었다"고 했다.



[온라인뉴스팀]


한국경제TV 핫뉴스
ㆍ시에나 밀러, 주드로와 요트 위에서 애정행각 `충격`
ㆍ한국시리즈 이재용 vs 박용만 응원경쟁도 치열
ㆍ"영어", 하루 30분으로 미국인되는법!
ㆍ유라, 망사 스타킹에 시스루…터질듯한 볼륨감 `아찔`
ㆍ해피투게더 성유리, 스토킹 일화 "핑클 시절 옷 갈아입고 있는데..."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