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그룹이 청년창업 활성화 지원을 위해 투자법인(가칭 `롯데 액셀러레이터 : accelerator·스타트업에 초기 자금과 각종 인프라, 멘토링 등을 제공하는 기업`)을 설립하고, 1천억원 규모의 투자금을 조성합니다.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은 초기 자본금 조성에 100억원을 사재 출연합니다.

롯데는 26일 그동안 백화점, 면세점 등 계열사에서 간헐적으로 진행해 오던 스타트업(start-up) 지원을 그룹차원의 사업으로 확대해 추진하기로 했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내년 초 설립 예정인 투자법인을 통해 창업자금은 물론, 롯데의 다양한 인프라를 활용한 전방위적 지원으로 향후 3년간 100개 이상의 우수 스타트업을 육성하기로 했습니다.

롯데는 청년 창업가들에게 보다 실질적인 도움을 줄 수 있는 최적의 시스템을 구축해 유통, 서비스, 문화, 관광 등 다양한 분야의 혁신적인 스타트업을 배출해낸다는 계획이다.

롯데는 사업추진을 위해 초기자본금 300억원을 우선적으로 조성하기로 했습니다.

신 회장이 사재 100억 원을 출연하고 주요계열사를 통해 200억원을 조성하는 방식으로, 이후 외부 투자유치 등을 위해 1천억 원 규모의 펀드를 조성할 계획입니다.

아울러 롯데는 내년 초 투자법인 설립에 앞서 다음 달 중순께 50여개 스타트업과 국내 기존의 우수 액셀러레이터를 초청해 청년창업과 관련한 컨퍼런스를 개최할 예정입니다. 이 컨퍼런스에서는 각 스타트업의 기업설명 및 스타트업 발전에 대한 다양한 방안 논의를 비롯해, 롯데 액셀러레이터 사업에 대한 소개와 더불어 스타트업의 의견을 청취해 프로그램에 반영한다는 계획입니다.

신 회장은 "`롯데 액셀러레이터` 사업을 중심으로, 청년 스타트업에 대한 적극적인 투자와 혁신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며 "앞으로도 청년 고용창출 및 창조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는 다양한 방안을 지속적으로 연구해나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정경준기자 jkj@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ㆍ블록버스터 방불케 한 IS 격퇴 델타포스 모습 보니 `대박`
ㆍ‘서울대 뇌섹녀’ 지주연, 김태희도 울고 갈 비키니 자태…몸매가 ‘헉’
ㆍ"영어", 하루 30분으로 미국인되는법!
ㆍ`진짜사나이` 한채아, `아빠는 대기업 임원-딸은 톱배우` 알고보니…
ㆍ`복면가왕` 은가은, 성형했나 들어보니…"얼굴에 뭐 넣었냐고 물으시는데…"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