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물산 패션부문, 업계 최초 IFA 참가

삼성물산 패션부문(옛 제일모직)이 세계 3대 정보기술(IT)·전자제품 전시회인 '국제가전박람회(IFA) 2015'에 참가해 패션과 IT를 접목한 웨어러블 제품을 선보인다.

사진=삼성물산 패션부문 제공

사진=삼성물산 패션부문 제공

삼성물산 패션부문은 다음달 4일부터 9일까지 독일 베를린에서 개최되는 IFA 2015에 참가, 웨어러블 제품을 공개한다고 31일 밝혔다.

삼성물산은 계열사 삼성전자의 대규모 전시공간 내부에서 스마트 슈트, 스마트폰 충전 가방인 '온백', 바이오 스마트 셔츠 '바디 콤파스', 남성용 액세서리 '퍼펙트 월렛' 등 4개 제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이번에 전시하는 스마트 슈트는 2013년 가을·겨울(F/W) 시즌부터 남성복 브랜드 로가디스를 통해 출시한 제품의 업그레이드 버전이다. 근거리 무선 통신(NFC) 태그가 손목 부위 스마트 버튼에 내장해 소비자가 원하는 기능을 실행할 수 있도록 편의성을 높였다.

전용 애플리케이션은 명함 전송과 오피스 모드 등의 기능을 갖췄고 자주 활용하는 앱과의 연결로 플랫폼 애플리케이션으로서 기능도 수행한다고 전했다.

온백은 배터리 모듈이 내장된 스마트폰 충전 가방으로 자석 젠더를 통해 무선 충전이 가능하다. 전용 애플리케이션을 이용해 배터리 잔량 체크, 휴대폰 위치 찾기 등의 기능을 이용할 수 있다.

바디 콤파스는 바이오 스마트 셔츠로 삼성전자와 협업해 선행개발을 진행 중이다. 전시된 제품은 심전도(ECG)와 근전도(EMG) 센서가 내장돼 심박과 호흡을 추적하고 운동 코칭 기능을 사용할 수 있다.

퍼펙트 월렛은 NFC 태그가 내장된 지갑, 명함지갑, 카드지갑의 남성용 액세서리다.

전시 제품 중 스마트 슈트, 온백, 퍼펙트 월렛의 경우 일부 기능을 적용한 신제품을 삼성물산 패션부문 브랜드를 통해 출시할 계획이다.

삼성물산 패션부문은 향후에도 꾸준히 글로벌 IT 전시회에 참가, 패션의 특성을 살린 웨어러블 제품으로 승부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삼성물산 패션부문 관계자는 "웨어러블은 글로벌 IT 전시회에서 키워드로 손꼽힐만큼 전 세계적으로 관심이 높은 분야"라며 "패션 기반의 제품을 통해 업계를 선도해 나갈 계획이라는 점에서 차별성이 있다"고 말했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