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별소비세 인하, 저렴해진 벤츠 가격이... `깜짝`



정부의 개별소비세 인하로 수입차 가격이 최대 440만원 낮아진다.





28일 업계에 따르면 메르세데스 벤츠 코리아는 개소세 인하에 따라 판매 차량 가격을 최소 50만원에서 최대 440만원까지 인하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The New Mercedes-Maybach S 600`은 440만원이 할인된 2억8천960만원에 살수 있게 됐다.



베스트셀링 모델인 `The New E 220 BlueTEC Avantgarde`와 `The New C 220 d Avantgarde`는 각각 80만원씩 차값이 내려갔다. 이들 차종의 가격은 각각 7천50만원과 5천520만원이다.



이밖에 벤츠의 엔트리카 성격인 C200의 가격은 4천790만원으로 조정됐다.



메르세데스 벤츠 코리아 측은 "개소세 인하 적용으로 차량 가격이 인하 조정됐다"고 설명했다.



국산차의 경우 자동차 개소세가 기존 5%에서 3.5%로 낮아지면서 현대차 에쿠스 가격이 최대 204만원까지 줄어든다.



현대차 엑센트 1.4 스마트는 1천382만원에서 1천357만원으로 25만원, 아반떼 1.6 스마트는 1천749만원에서 1천717만원으로 32만원이 내려간다.

쏘나타 2.0 스마트는 2천545만원에서 2천498만원으로 47만원, 그랜저는 3.0 프리미엄은 3천320만원에서 3천259만원으로 61만원 절약된다. 제네

시스 3.8 프레스티지와 싼타페 2.0 모던의 경우도 각각 111만원과 53만원씩 싸진다.



기아차도 K9 5.0 퀸텀의 경우 8천620만원에서 8천462만원으로 158만원 가격 인하 효과가 생긴다. K7 3.0 프레스티지는 60만원, K5 2.0 프레스티지는 46만원, K3 1.6 럭셔리는 32만원, 프라이드 1.4 디럭스는 26만원 절감된다.



쌍용차 체어맨 W는 트림에 따라 최저 101만원부터 최고 204만원까지 차량 가격이 인하된다. 렉스턴 W는 51만~70만원, 코란도 C LET 2.2는 40만~51만원, 티볼리 디젤은 37만~45만원씩 가격이 싸진다.


한국경제TV 핫뉴스
ㆍ임은경, `빨간눈 한 11년 전 인형사 시절`
ㆍ임은경 졸업사진 보니...와 뱀파이어 수준 `안 늙네`
ㆍ"홍진영" SNS에 공개!! 하루종일 먹어도 "이것"이면 몸매 걱정 끝?!
ㆍ임은경 "해피투게더 자주 보는데, 박명수 실제와 달라"
ㆍ김소연 곽시양 입맞춤, ‘가슴골 훤히 드러난 보이시한 매력’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