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측방 경보·스마트 트렁크 적용…내장 이미지 공개

현대자동차가 26일 전국 영업점에서 준중형 세단인 신형 아반떼의 사전계약을 받기 시작했다.

9월 초 출시 예정인 신형 아반떼는 2010년 이후 5년만에 나오는 6세대 모델이다.

더욱 스포티하고 모던한 디자인에 동급 최고 수준의 안전성, 탁월한 주행성, 차급을 뛰어넘는 안전 및 편의사양 등 기본기 혁신으로 재탄생했다고 현대차는 설명했다.

현대차에 따르면 신형 아반떼는 후방감지 레이더로 사각지대나 후방에서 고속으로 접근하는 차량을 인지해 위험을 알리는 후측방 경보시스템, 스마트키를 지닌 채 차량 뒤쪽으로 이동하면 자동으로 트렁크 문이 열리는 스마트 트렁크 등 최첨단 안전·편의 기술을 국내 준중형 세단 차량에 최초 적용했다.

이외에도 고휘도의 8인치 내비게이션과 블루링크 2.0 등의 편의사양을 탑재했다.

신형 아반떼는 이와 더불어 차체 강성을 보강하고 섀시 구조를 최적화해 안정적인 주행감을 구현했다는 것이 현대차의 설명이다.

현대차는 차체 기본 구조 혁신, 초고장력 강판 비율 확대, 무릎 에어백을 포함한 에어백 7개 탑재 등 개선된 안전 장비 적용으로 동급 최고 수준의 안전성을 확보했다고 강조했다.

또 서스펜션 구조와 전동식 조향장치(MDPS)를 조정해 최상의 안정성과 조향감을 확보했으며 흡·차음재 확대 적용 등으로 정숙성을 구현했다고 덧붙였다.

신형 아반떼는 기존 U2 1.6 엔진의 가속 응답성을 높였으며 7단 듀얼클러치변속기(DCT)를 장착했다.

현대차는 신형 아반떼의 외장 렌더링 이미지 공개에 이어 이날 내장 렌더링 이미지도 공개했다.

내장 디자인은 와이드한 수평형 레이아웃에 운전자 친화적 설계로 정돈된 모던함과 고급스러운 실내 분위기를 구현했다고 현대차는 설명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5년 만에 새롭게 탄생한 신형 아반떼는 동급 최고의 안전·편의사양으로 국내 최고의 준중형 세단의 자존심을 지킬 것"이라면서 "국내 단일 차종 최초로 글로벌 누적 1천만대를 돌파한 베스트셀러인 아반떼의 인기를 신형 아반떼가 이어갈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현대차는 신형 아반떼 사전 계약과 함께 사전 계약 후 9월까지 출고한 고객 가운데 10명을 추첨해 미국 LA오토쇼, LA 카운티 미술관, 유니버설 스튜디오 등을 방문하는 이벤트를 진행한다.

신형 아반떼 사전 계약 후 출고 고객 전원에게 쿠키세트도 증정한다.

(서울연합뉴스) 김윤구 기자 kimyg@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