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시내 아르바이트 평균 시급은 6,188원이고 강남과 강북의 차이가 최대 약 400원으로 지역별 차이가 뚜렷한 것으로 조사됐다.



알바천국과 서울시, 한국노동사회연구소가 올해 1∼6월에 등록된 채용공고 74만3천여건을 분석, 28일 밝힌



`2015 상반기 서울시 아르바이트 노동실태` 결과에 따르면 서울시 전체 평균시급은 6,188원.







<사진은 기사의 특정 사실과 관련없습니다.>



작년 하반기(6,042원)보다 불과 2.4%(146원) 상승한 것으로 작년 상반기의 전분기 대비 소득증가율(4.2%)과 비교해 보면 절반 수준에 그쳤다.



올해 법정 최저임금 상승률(7.1%)의 3분의 1 수준이다.



경기 침체에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확산 등으로 아르바이트 시장의 시급 상승폭이 주춤하고 있다는 것이 관련기관들의 분석이다.



25개 자치구별로 보면 강남구가 6,418원으로 가장 많았고 서초구 6,321원, 영등포구 6,320원 순으로 여전히 강남 지역이 강세를 보였다.



용산(6,313원), 마포(6,298원), 동대문(6,295원), 중구(6,257원) 순으로 뒤를 이었다.



반면 평균시급이 가장 낮은 곳은 도봉구로 6,034원이었고 노원구(6,058원), 중랑구(6,072원),관악구(6,084원), 성북구(6,088원)도 하위권이었다.



강남·북으로 나눴을 때 강남지역의 평균시급은 6,217원으로 강북지역(6,165원)보다 52원 많았다.



상업지역의 밀집도에 따라 짐작이 가는 대목이기는 하지만 채용 공고수에 있어서도 강남북은 큰 차이를 보였다.



강남(15.3%), 서초(7.5%), 송파(6.2%) 등 `강남3구`의 공고는 전체의 29%를 차지했으나



중랑(1.9%), 강북(1.8%), 도봉(1.2%) 등 `강북3구`의 공고는 겨우 4.9%에 그쳤다.



업종별로는 전체 100개 모집 업종중 상위 40개가 음식업으로 15.2%를 차지했다.



이를 포함해 편의점, 패스트푸드, 주점·호프, 커피전문점 등 5개 업종 공고수는 전체의 51. 6%에 달했다.



평균시급 1위는 피팅모델(12,216원)로 서울시 평균의 2배를 받았고 내레이터모델은 9,570원, 설문조사·리서치 9,439원,



방문·학습지 9,299원, 개인지도·과외 9,090원 등으로 시급이 높은 편이었다.


양승현기자 yanghasa@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ㆍ배용준 박수진 결혼, D컵 볼륨 몸매에 반했나? `아찔`
ㆍ배용준♥박수진, 브라이덜 샤워...슈가 멤버 모였다
ㆍ"홍진영" SNS에 공개!! 하루종일 먹어도 "이것"이면 몸매 걱정 끝?!
ㆍ지드래곤과 미즈하라 키코, 호텔에서 목격?
ㆍ[출발시황] 중국 폭락 여파…코스피, 사흘째 하락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