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박원순 서울시장)



박원순 `메르스 정치` 논란··메르스 의사 "상환 악용하는 정치적 쇼"



메르스 의사 박씨 "박원순 정치적 쇼와 브리핑에 연격 훼손"



박원순 서울시장이 메르스 감염 상태에서 대규모 인원이 모인 행사에 참석했다고 발표한 메르스 의사 박모씨가 박원순 시장을 맹비난했다.



메르스 의사 박씨는 5일 한 매체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박 시장의 4일 밤 대국민 브리핑은 국민 불안감을 조성시키는 행위이고 무책임한 발언"이라며 "원래 예전부터 질병이나 전염병을 잘 모르는 정치인들이 그걸 악용해왔고 결과는 불 보듯 뻔했다"고 말했다.



이어 "박원순 시장의 행태는 의학 전문가를 두고 행정 조직 사람들을 앞세워 정치적으로 악용하는 것"이라며 "역사를 봐도 정치인들이 전쟁이나 질병·전염병에 대해 잘 모르면서 그걸 악용하는 것, 몹시 나쁜 정치적 수법:이라고 비판했다.



박씨는 또 "의사로서 한점 부끄러움 없이 행동했는데 박 시장의 정치적 쇼와 브리핑으로 내 인격이 훼손되고 너무 상처받았다"고 토로했다.



서울 시내 한 대형병원 의사인 박씨는 현재 메르스 확진 판정을 받고 서울 시내 국가지정 병상에 격리된 상태다.


한국경제TV 핫뉴스
ㆍ오민석 강예원 우결 합류, 예원과 19禁 공통점은 뭘까? `아찔`
ㆍ메르스 병원 공개…위험 기간 방문자 전수 조사
ㆍ수상한 꼬리밟힌 로또1등 38명! 지급된 "791억" 어쩌나..
ㆍ평택성모병원-순창 메르스, 메르스 지도에 표시되어 있었나? "병원 수 일치"
ㆍ유해진, ‘삼시세끼’ 정선편 출연...보아와 호흡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