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러드` 정혜성, 종영 앞두고 촬영장에서 간식 쐈다 `훈훈`



배우 정혜성이 `블러드` 마지막 촬영을 앞두고 촬영장에 간식차를 선물했다.



21일 정혜성의 소속사 벨액터스 엔터테인먼트는 "19일 정혜성이 KBS2 드라마 `블러드` 촬영장에 츄러스와 커피가 있는 간식차를 선물했다"고 전했다.



이번 간식차 선물은 마지막 촬영을 앞두고 막바지 작업에 한창인 `블러드` 스태프들을 위한 것으로, 3개월 내내 고생한 스태프들의 사기를 북돋아주고 감사의 마음을 전하고자 정혜성이 직접 준비한 선물이다.



촬영 준비에 여념이 없던 스태프들과 배우들은 깜짝 등장한 정혜성의 간식차에 반가운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오랜 강행군으로 피로에 지친 `블러드` 스태프들은 정혜성이 준비한 츄러스와 커피 등 간식을 즐기며 잠시나마 휴식을 갖고 재충전의 시간을 가졌다.





공개된 사진에서 정혜성은 시스루 셔츠에 블랙 스키니진을 매치, 수수하면서도 자연스러운 매력을 발산한다. 특히 `흐흥흐흥 거봐! 내말이 많네~`, `끝나잖아 흐흥흐흥`이라는 문구의 현수막은 극중 정혜성이 연기한 최수은을 떠올리게 해 웃음을 자아낸다. 또 `수은 중독`이라 적힌 커피잔 역시 유쾌함을 전한다.



한편 정혜성은 21일 종영되는 `블러드`에서 태민 암병원의 혈액종양내과 펠로우 최수은 역을 맡아 유리타(구혜선)의 단짝 친구로 열연을 펼치고 있다. 코믹한 4차원 매력부터 사랑할 수밖에 없는 귀여운 모습까지 선보이며 남다른 존재감을 과시, 시청자들의 호평을 이끌어냈다.



정혜성은 `블러드` 종영 후 곧 바로 MBC 드라마 `딱 너 같은 딸` 촬영에 합류해 바쁜 행보를 이어간다. `딱 너 같은 딸`은 `압구정 백야` 후속으로 정혜성은 극 중 홍애자의 셋째 딸이자 어디서든 인기를 독차지하는 미모와 지성을 겸비한 정형외과 레지던트 마희성 역을 맡아 또 다른 변신을 예고하고 있다.(사진=벨액터스 엔터테인먼트)



한국경제TV 류동우 기자

ryus@bluenews.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ㆍ오승환♥유리, 新 한류 커플 등장 "열애 맞아요~♥ 응원해주세요"
ㆍ출국명령 에이미 눈물, 란제리 화보 속 반전 C컵 볼륨으로 男心 저격!
ㆍ수상한 로또 763억! 1등 당첨자 37명 모두 한곳에서.. 폭로된 진실!
ㆍ오마이걸 데뷔, 이색 이벤트 `화제`‥"이상형과 가까운 멤버를 골라라♥"
ㆍ오승환 유리와 열애 인정, 디스패치 공개한 데이트 사진 속 BMW X6는 어떤 차?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