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완종, 김기춘 허태열에 비자금 건넸다" 정국 파문









(사진= 김기춘 허태열 성완종)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이 숨지기 직전 한 언론과의 인터뷰를 통해 박근혜 대통령의 측근에게 비자금을 건넸다고 주장했다.





9일 한 매체의 보도에 따르면 성 전 회장은 김기춘, 허태열 전 비서실장에게 금품을 건넸다고 주장했다. 그는 "김 전 실장이 2006년 9월 VIP(박근혜 대통령) 모시고 독일에 갈 때 10만달러(1억1000여만원)를 바꿔서 롯데호텔 헬스클럽에서 전달했다"며 “당시 수행비서도 함께 왔었다. 결과적으로 신뢰관계에서 한 일이었다”고 밝혔다.





또 "2007년 허 전 비서실장(당시 대선캠프 본부장)을 강남 리베라호텔에서 만나 7억원을 서너 차례 나눠서 현금으로 줬다. 돈은 심부름한 사람이 갖고 가고 내가 직접 주었다"고 주장했다.





그는 "그렇게 경선을 치른 것"이라며 "기업 하는 사람이 권력의 중심에 있는 사람들이 말하면 무시할 수 없어 많이 했다"고 했다. 성 전 회장은 지난 8일 기자회견에서도 “2007년 한나라당 대선후보 경선 때 허태열 의원 소개로 박근혜 후보를 만났고 그 뒤 박 후보 당선을 위해 누구보다 열심히 뛰었다"고 주장한 바 있다.





성 전 회장은 검찰의 무리한 수사에 대해서도 억울함을 토로했다고 한다. 그는 "(검찰이) 자원 쪽을 뒤지다 없으면 그만둬야지, 제 마누라와 아들, 오만 것까지 다 뒤져서 가지치기 해봐도 또 없으니까 또 1조원 분식 얘기를 했다"고 했다. 또 "(검찰이) 저거(이명박 정권의 자원외교)랑 제 것(배임·횡령 혐의)을 ‘딜’하라고 그러는데, 내가 딜할 게 있어야지요"라고 전했다.





검찰은 이같은 성 전 회장의 주장이 보도되자 "검찰 수사 과정에서 이같은 진술이나 자료 제출이 없었다"며 "향후 수사 여부는 법과 원칙대로 하겠다"고 말했다. (사진= 방송화면 캡처)


한국경제TV 핫뉴스
ㆍ이재훈, 입에 담기도 민망한 19금 수집품은? 자동차 15대는 기본~
ㆍ윤현민 그녀 전소민, 과거 한뼘 `비키니` 몸매‥"반전 볼륨+여신 미모"
ㆍ로또 1등 당첨자, "자동은 미친짓이야!" 충격고백!
ㆍ윤현민과 열애 인정 `반전볼륨` 전소민vs`D컵볼륨` 이채영, 섹시대결 승자는?
ㆍ기아 타이거즈 윤완주 "일베 모른다" 홍진호-크레용팝 일베 의혹 스타의 한결같은 해명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