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펀치` 박혁권 "의미 있는 작품할 수 있어서 감사해" 종영 소감







배우 박혁권이 SBS 드라마 `펀치`(극본 박경수, 연출 이명우)의 마지막 방송을 앞두고 뜻 깊은 종영 소감을 밝혔다.







17일 박혁권은 소속사 가족액터스를 통해 "`펀치`라는 작품에 임하면서 드라마에 대한 또 다른 재미를 알게 되었다. 마지막 촬영을 끝내고 나니 작품 내내 화기애애했던 우리 멤버들이 벌써부터 그립기 시작한다"라며 종영 소감을 밝혔다.







이어 박혁권은 "저한테도 의미 있었던 작품이었기에 시청자 여러분들께도 의미 있는 작품으로 기억되길 바란다. 지금까지 `펀치`를 위해 아낌없는 응원을 보내주신 시청자분들께 정말 감사 드린다고 전하고 싶다"라고 종영 소감을 전했다.







박혁권은 `펀치`에서 조재현의 오른팔로 처음부터 끝까지 악행을 일삼았던 부패검사 `조강재` 역을 맡았다. 그는 극의 중후반부를 이끌며 악역임에도 불구하고 미워할 수 없는 `강재 신드롬`을 만들어 냈다.







특히 다양한 작품 속에서 임팩트 있는 연기를 보여준 박혁권은 이번 드라마 `펀치`를 통해 시청자들의 박수갈채를 자아내는 `명품배우` 칭호에 이어 `대세남`이라는 타이틀을 거머쥐었다.







이를 접한 누리꾼들은 "`펀치` 박혁권, 새로운 악역 등장인가?", "`펀치` 박혁권, 연기 정말 잘해", "`펀치` 박혁권, 조강재는 박혁권이지!", "`펀치` 박혁권, 다음 작품은 어떤 악역으로?", "`펀치` 박혁권, 파이팅!"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편, 16일 방송된 18회가 자체최고시청률 14%를 달성하면서 월화극의 독보적인 최강자로 군림했던 `펀치`는 17일 밤 10시 마지막 회를 방송으로 대단원을 막을 내린다.(사진=SBS)







한국경제TV 류동우 기자

ryus@bluenews.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ㆍ유승옥, 클라라 누드톤 의상 대결…`못된 여자`서 니엘과 아찔 스킨십까지?
ㆍ배용준과 결별 구소희 누구? LS산전 차녀…`미모+스펙` 다 갖춰
ㆍ로또 1등 당첨자, "자동은 미친짓이야!" 충격고백!
ㆍ`앵그리맘` 김희선, `C컵 가슴골+등라인` 노출로 섹시미 발산
ㆍ`피에스타` 3월 컴백, 29금→19금으로 수위조절… 남성팬 `좌절`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