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메프 '채용 갑질' 사과

‘채용 갑질’ 논란을 빚었던 소셜커머스 위메프의 박은상 대표(사진)가 공식 사과했다.

박 대표는 5일 서울 삼성동 본사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지역 영업직 채용 과정에서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점을 거듭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그는 “대표로서 책임을 통감하며 죄송하고 부끄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위메프는 지난해 12월 지역 영업직 사원을 채용하면서 최종 실무 테스트에 참가한 11명에게 2주간 정규직원 수준의 강도 높은 업무를 시킨 뒤 전원 불합격 처리했다. 채용 갑질 논란이 일자 위메프는 해당 지원자를 전원 합격시키기로 했으며 이 중 10명이 입사했다.

이와 관련, 고용노동부와 서울지방고용노동청은 현장 근로감독을 실시했다. 고용부는 실무 테스트 기간 발생한 연장·야간 근로 수당을 지급하도록 하고 실무 테스트 계약서에 휴일·취업장소·종사 업무를 명시하지 않은 점을 적발해 위메프에 과태료 840만원을 부과했다.

유승호 기자 us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