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니파 원리주의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가 이라크 정부에 정보를 넘긴 '간첩' 8명을 총살했다고 주장하며 사진을 인터넷으로 5일(현지시간) 유포했다.

이날 공개된 사진은 오렌지색 공군 조종사복에 눈이 가려진 8명이 일렬로 무릎을 꿇고 있다. 그 뒤에 IS 조직원으로 보이는 검은 복면 차림의 8명이 권총을 들고 줄지어 선 장면이 찍혔다.

오렌지색 공군 조종사복은 IS에 살해된 인질들이 동영상 속에서 입었던 복장이다.

이들 조직원이 권총으로 조준하는 사진과 총살 뒤 이들 8명이 쓰러져 있는 사진도 함께 유포됐다.

IS는 사진이 촬영된 곳이 이라크 살라후딘 주라며 이들이 이라크 정부를 위해 몰래 정보를 빼돌리다 적발됐다고 밝혔다. 사진을 찍은 시기는 확인되지 않았다.

IS는 또 이들 중 1명이 경찰관이며 3명은 비밀 정보원이었다고 주장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